엔티엠뉴스 :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선언' 못한 채 결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1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01:21:12
뉴스홈 > 뉴스 > 국제
2019년02월28일 19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선언' 못한 채 결렬
김정은.트럼프, 단독.확대 회담 전까지 낙관적인 모습 보였지만 결국 합의 실패
<
사진/로이터>


28,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아쉽게 협상 결렬이 되고 말았다.

이날 오전 9시께부터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에서 시작된 단독.확대 회담은 오후 125(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32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각자의 숙소로 돌아가면서 합의문을 도출해내지 못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JW메리어트 호텔 기자회견장에서 김 위원장과의 단독.확대 정상회담 이후 단독 기자회견을 갖고 준비된 합의문이 있었지만 단지 서명할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당초 북미 정상은 이날 오후 25분께, ‘하노이 선언서명식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이 시간에 협상 결렬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기자회견이 진행된 것이다. 앞서 오전까지만 해도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최소한의 성과를 이룬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었다.

지난 26, 두 정상이 하노이에 도착한 이후 막판 조율 등을 위한 실무.고위급 회담도 진행되지 않는 상황이었고 다음 날 단독 회담과 친교 만찬 분위기도 우호적이었기에 이날 합의문이 나올 것은 당연한 것으로 보여졌다.

더욱이 단독 회담에 앞서 두 정상은 한 목소리로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었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결렬은 비핵화와 이에 따른 상응조치, 이른바 ‘+α’ (플러스 알파)에 대한 부분이 서로가 맞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북한에 포괄적인 핵 신고와 검증, 추가 핵시설과 탄도미사일 폐기 등을 요구한 것으로 보이며 북은 전면적인 제재 완화를 요구하면서 합의점을 찾기가 힘들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협상 결렬 배경에 대해 제재와 관련된 것이었다제재가 쟁점이었다라고 말한 것이 이를 뒷받침 한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김정은 위원장에게 더 많은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려 했는데 김 위원장은 그렇게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북미정상회담과 관계없는 미국내 정치적인 변수가 27일 저녁에 터지면서 이번 협상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참모였던 마이클 코언청문회가 느닷없이 터진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적당한 수준에서 합의를 이루게 된다면 미국내 반대세력에 또 다른 공격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는 판단이 작용했을 가능성도 적지 않아 보인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제섹션 목록으로
[국제]김영철.폼페이오 ...
[국제]WTO 상소기구, 후...
[국제]현지 주민 신고로 ...
[국제]트럼프 대통령, '...
[국제]'세기의 결혼식'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트럼프.김정은 위원장과 합의 결렬, 기자회견(전문) (2019-02-28 19:20:16)
이전기사 : 트럼프.김정은, 북미 정상 8개월 만에 하노이에서 재회 (2019-02-27 21:22:4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