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올 것'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00:17:25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3월05일 23시1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올 것'
문 대통령 해사 졸업및 입관식 참석,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더 강한 국방력 필요'
<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한결 같이 평화를 추구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5, 문 대통령은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열린 제73기 해군사관생도 졸업.임관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남북 간 만남으로 한반도의 바다..하늘에서 총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국군의 강한 힘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하는 길에 나섰다""우리의 용기 있는 도전으로 한반도는 평화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주변국을 둘러보면 지금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가 최우선 과제이지만, 동시에 세계 4대 군사 강국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다""자국의 해양 전략을 힘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해군력을 주도면밀하게 확충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해군도 이에 대응해야 한다""모든 면에서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며, 평화를 단지 지켜내는 것을 넘어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더 강한 국방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경을 초월하는 다양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형태의 전력에도 대비해야 한다""최대한 전쟁을 억제하되,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군대가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 2.0', '스마트 해군' 전략을 중심으로 우리 해군이 하나로 뭉쳐 포괄안보 역량을 갖춰 나가야 한다"면서 "군 스스로 혁신을 통해 평화를 만드는 군대, 어떤 위협에도 국민을 지킬 수 있는 군대가 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더불어 "새로운 세대의 장병이 발전하는 기술 속에서 인격을 존중받으며 자기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는 군대 문화를 확립하겠다"면서 "이 나라의 아들·딸들이 무사히 복무를 마치고 건강하게 가정으로 돌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부는 해군의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해군과 함께 우리의 바다를 끝까지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강한 해양력을 바탕으로 우리의 바다를 지키고 대양으로 나아갈 수 있을 때 비로소 강한 국가가 될 것"이라며 "그렇지 못하면 우리 국익을 빼앗기고 홀대받을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끝으로 "우리 앞에 펼쳐질 새로운 시대의 해군은 선배들이 가보지 못한 바다, 북극항로를 개척하게 될 것이고 더 많은 무역이 이뤄질 남쪽 바다의 평화를 지켜낼 것"이라며 "가끔은 지도를 뒤집어 한반도의 눈앞에 열린 광활한 해양을 보기 바란다. 새로운 시대와 기회 앞에서 거침없이 오대양 육대주를 누비며 마음껏 꿈꾸고, 막강 해군의 기개를 떨쳐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로써 대한민국 해군 역사상 처음으로 졸업 및 임관식에 해상으로 입장했다.

문 대통령의 해상입장은 해양주권 수호와 해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이번 졸업 및 임관식의 슬로건은 "새로운 100년 평화와 번영을 향한 힘찬 항해"이다.

문 대통령이 탑승한 대통령 헬기는 행사장 앞바다에 도열한 독도함의 갑판으로 착륙했는데, 문 대통령의 독도함 방문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헬기를 통해 독도함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독도함 내부로 이동, 대기 중이던 해군 항만경비정으로 옮겼다. 문 대통령이 탑승한 항만경비정은 독도함 함미를 이탈, 해상에 도열한 해군 함정들의 대함경례를 차례로 받았다.

안중근함(잠수함), 독도함(대형상륙함), 손원일함(잠수함), 서애류성룡함(이지스 구축함) 장병들은 현측에 도열, 국군통수권자에 대해 대함경례를 했다.해군사관학교 연병장 부두에 입항한 항만경비정에서 문 대통령이 하함하자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승함방송이 대통령의 입장을 알렸다.

이날 졸업.임관식에는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동행했고, 정경두 국방부장관.심승섭 해군참모총장.김종삼 해군사관학교장.생도 대표들이 대통령을 영접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대기...
[청와대]김정숙 여사, 논산...
[청와대]문 대통령, '4.19 ...
[청와대]문 대통령, '메이...
[청와대]5.18민주묘지 찾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스페셜 올림픽 선수단 격려 (2019-03-09 13:21:50)
이전기사 : 문 대통령, 9개월 만에 NSC회의 주재 2차북미정상회담 분석 (2019-03-05 01:47:45)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