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참을 忍 내세우던 문 의장, 국회 소란에 참았던 화 폭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01:41:0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3월12일 22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참을 忍 내세우던 문 의장, 국회 소란에 참았던 화 폭발!
상당히 화난 듯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 끝나자 '수고했다'란 말도 하지 않아

12
, 문희상 국회의장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첫 교섭단체대표연설이 부른 본회의장내 소란과 관련해 화를 참지 못했다.

이날 문 의장은 본회의장 소란을 정리하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 경청을 당부했는데도 나 원내대표가 역시 민주당 출신 의장이라고 비꼬자 화를 감추지 못했다.

문 의장은 나 원내대표의 연설 중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는 대목에서 여당 의원들의 강력한 항의로 장내 소란이 촉발되자 정숙을 주문했다.

문 의장이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조용히 좀 하라고 요구했지만, 십여분 간 소란은 계속됐다.

소란이 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의장석으로 와 나 원내대표의 연설 중단을 요구하자 들어가라고 타이르고 장내 정리를 요구하는 나 원내대표에게도 발언을 계속하라, 연설을 하면 다 들린다고 말하며 원만한 국회 진행을 모색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소란 속 나 원내대표가 본회의장은 의회 민주주의의 장이다. 대표 연설을 마칠 때까지 못 내려간다면서 원고에도 없는 성토 발언을 이어가자 문 의장은 진정해 달라면서 민주당 의원들과 나 원내대표 모두를 정숙하게 만들었다.

이어 문 의장은 대한민국 국민이 다 지켜보고 있다. 국회는 이렇게 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여러분이 보여주는 건 공멸의 정치지 상생의 정치가 아니다라고 꾸짖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에게서 박수가 나오자 박수 칠 일이 아니다라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문 의장은 품격 있고 격조 있게 하라. 참고 또 참아야 한다. 최종 판단은 국민이 하는 것이라며 청와대 스피커라고 (나더러) 얘기해도 국회의장이지만 참았다. 의회의 모든 책임을 지는 사람으로서, 영국 의회처럼 지팡이 하나 내려치면 다 조용해지는 그런 의회를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주의가 하루아침에 도깨비 방망이처럼 되는 게 아니다. 그 중에서 아무리 말이 안 되는 소리라도 듣고 스스로 반성하고 들어야 민주주의라며 이제 조용히 마무리하도록 귀를 열고 듣자고 했다.

문 의장은 그에 대한 정치적 평가는 여러분들 마음대로 하라내가 볼 땐 상당한 논란될 발언을 했지만 그걸 어떻게 처리할지는... 나 원내대표 빨리 마무리 지으라고 말했다.

이에 한국당에선 말이 안되는 소리”, “논란될 발언등 문 의장의 말에 항의했고, 나 원내대표 역시 연설을 재개하면서 의장님 말씀 일부는 감사드리면서 일부는, 역시 또 민주당 출신 의장이란 생각이 든다고 응수했다.

나 원내대표의 연설이 끝난 뒤, 문 의장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이것으로 산회를 선포한다고 회의를 마쳤다.

문 의장은 중간에 짧게 침묵했을 뿐, 나 원내대표에 수고하셨다같은 의례적 인사는 하지 않은 것으로 상당히 화가 나 있음을 은연중에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이동통신요금 원가...
[국회/정당]<포토>한국당, 설 ...
[국회/정당]국회 환노위, 노동...
[국회/정당]<포토>나경원 원내...
[국회/정당]정의당, 조국 장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이해찬 대표, '자기들이 싫으면 다 좌파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 (2019-03-12 22:29:44)
이전기사 :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 정부여당 향해 싸움하자는 '선전포고?' (2019-03-12 22:19:44)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