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버닝썬 사태' 단초 제공했던 김상교 씨, 경찰 출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22:39:04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3월19일 22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버닝썬 사태' 단초 제공했던 김상교 씨, 경찰 출석
'어려운 길이 될 것 같았지만 책임감을 갖고 해결해야겠다 생각'

19
, 양파껍질처럼 벗겨지고 있는 강남 버닝썬사태의 단초를 제공했던 버닝썬 폭생사건피해자 김상교 씨가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김 씨는 버닝썬 이사에 의해 명예훼손 고소를 당한 것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포토라인에 선 김 씨는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도와준 국민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한 뒤 이 자리에 온 이유는 작년 1124일 버닝썬 폭행 사건 이유에 대해 많은 분들이 제가 쏘아 올렸다고 하시는 그 작은 공. 그 사태에 대해 명예훼손 고소를 당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사태가 커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피해자들과 제보자들이 많이 나타났다. 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이것은 국민께 알려야 된다고 생각이 들었다면서 잠을 이룰 수 없었고, 하루하루 절규하는 사람들이 나타날 거라는 생각에 좀 어려운 길이 될 것 같았지만 책임감을 갖고 해결해야 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폭행에 가담한 인물 중에 클럽 버닝썬 VIP로 의심되는 인물이 있냐는 질문에 제가 많이 밝혀달라고 말했다. 정확히는 다 모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공권력이 막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112에 신고했을 때 저는 폭행 피해자였고 국가공공기관의 보호를 받기 위해 112에 신고를 했는데 도움을 받지 못했다. 저 말고 다른 유사한 피해자들이 많다는 걸 느꼈고, 그런 표현을 쓰게 됐다“(역삼지구대 유착에 대해)의혹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을 한다. 확신할 수는 없지만 의혹을 가질 만한 이유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경찰관 증거인멸 부분에 대해 추후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주시는 게 좋지 않나란 생각이 들고 좀 지금까지 제가 겪은 의혹들이나 그런 거에서는 저는 수사기관에 많이 맡기고 싶고 그런 걸 진실규명을 좀 정확히 해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사태가 커져서 국민 여러분께 어두운 사회의 단면도 알게 되고, 저 역시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하고 보여주는 게 힘들었다. 다음 사람들한테는 피해자가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앞서 김 씨의 폭행사건으로 시작된 버닝썬 사태는 이후 경찰과의 유착, 마약 의혹, 성매매 알선, 성관계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등으로 번졌으며 이 과정에서 가수 정준영, 최종훈, 이종훈 등과 경찰총장으로 불려지던 윤 모 총경으로까지 번졌고 어디까지 이어질지 알 수 없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탁현민, '블랙리스...
[사회]제주여객선 좌초 ...
[사회]서울, 코로나19 확...
[사회]이재명 지사, 신천...
[사회]조능희 PD, '집 압...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경수 지사 항소심, '보석불허 사유 없으면 불구속 재판 바람직' (2019-03-19 23:18:09)
이전기사 : 박한별, 자신의 SNS에 남편 관련된 거짓말 의혹 해명 (2019-03-19 22:46:4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