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순방 인사말 '외교적 결례?', 알아보니...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5월21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5-20 23:20:37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3월20일 22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순방 인사말 '외교적 결례?', 알아보니...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도, 교민도 문제 없다는데 한국 언론과 야당만 난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주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당시, 인도네시아어로 인사해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현지어로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20,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 문 대통령은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오후 인사 의미를 가진 '슬라맛 소르'라는 현지어로 인사했다.

이와 관련해 말레이어의 오후 인사는 '슬라맛 쁘땅'으로 문 대통령의 표현이 말레이시아가 아닌 인도네시아에서 쓰는 오후 인사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잇따르면서 논란이 인 것이다.

영산대 아세안비즈니스과 이경찬 교수가 자신의 SNS를 통해 인도네시아어의 뿌리가 말레이어는 맞지만 실제 표현에서 다른 부분이 적지 않다청와대 비서실이나 외교부 모두 대통령의 기자회견문 인사를 제대로 점검하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논란은 더 확산됐다.

이 교수는 대통령의 연설, 그것도 해외 국빈방문에서 대통령의 한 마디는 그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청와대 비서실이건 외교부건 대통령의 기자회견문 모두 인사를 제대로 점검하지 못한 책임은 작다고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같은 역사적 뿌리를 공유하는 두 나라이지만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는 한때 말레이시아 연방 성립을 놓고 소규모 전쟁까지 벌였다“(문 대통령 인사말 당시) 마하티르 총리의 표정이 궁금하고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는 말레이시아 현지와 교민들에 확인해 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 총리를 만나서 인사 말로 "슬라맛 소르" 라고 말했는데 소르는 영어식 발음으로 현지발음은 소레이다.

황당한 것은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 교민들도 이에 대해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는데 유독 한국 언론에서만 이 인사가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말이라는 지적으로 도배되다시피 한 것이다.

말레이시아 언론들도 실수였다거나 잘못됐다라는 기사를 내지 않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일부 언론들은 하루 종일 외교적 결례를 앞세웠고 이날 대정부 질문에서도 자유한국당이 이를 확산시키는 발언을 이어갔다.

그런데 본 언론사가 현지 언론과 교민들에게 확인해 본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한 것이다.

사실 정확한 말레이시아 인사말은 슬라맛 쁘땅이 맞고 문 대통령이 말한 슬라맛 소레는 인도네시아 말이라는 건데 두 나라의 사전에는 모두 동의어로 나온다.

사전을 보면 두 단어 모두 정오 이후 해가 저물 때까지 저녁이 가까올 때를 말하는 같은 뜻인 것이다. 따라서 인도네시아에서는 슬라맛 소레’, 말레이시아는 슬라맛 쁘땅이 더 자연스런 표현이라는 것을 쓰고 있다.

결국 한국 일부 언론에서 외교적 결례라면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화살을 퍼붓는 것은 오히려 현지 취재를 하지 않고 이 교수처럼 학문적으로만 평가한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

일부 야당에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한국에서 곤니찌와처럼 일본말을 한 것이다란 비판까지 하고 있는데 현지 교민들에게 전화 한 통만 해도 알수 있는 사실을 호도해도 너무했다.

물론, 문 대통령이 시간대에 맞지 않는 인사말을 한 것은 사실로 한 낮에 좋은 밤 되세요라는 식은 실수가 분명하다그러나 현재까지 말레이시아에 있는 주요 언론들은 이날까지 한국 언론들의 지적에 대해 언급하고 있지 않다.

다시 말해 현지에서는 낮 인사를 저녁 인사말로 한 것으로 인정할 뿐이지 한국에서 일본말로 인사했다는 한국 언론들의 기사와 논평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말레이시아 한인회는 "어차피 비슷한 말이고, 사투리 정도로 보면 된다, 현지에서는 아무 말 없는데 한국 언론만 예민하다" 라고 답하는 상황이다.

물론, 정상외교에서 의전이 중요한 것을 감안할 때 완벽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는 청와대의 잘못이 있지만 이를 침소봉대해서 부풀리는 언론과 야당의 행태는 오히려 외교에 있어 마이너스가 된다는 것도 유념해야 한다고 본다.

<
고 건 기자/koey505@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고 건 (koey505@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펜스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평양정상회담)남...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반기문 전 총장 접견해 미세먼지 대책 논의 (2019-03-21 21:15:21)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검.경 명운걸고 재수사하라 (2019-03-18 22:49:4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