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교학사, 故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사진 게재 논란 '일파만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03:11:5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3월22일 21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교학사, 故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사진 게재 논란 '일파만파'
노무현 재단 강력 대응 시사, 교학사 사과문 게재했지만 비난 여론 높아져

교학사가 지난 8월에 펴낸 참고서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하 사진을 게재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천인공노할 일"이라고 분개했다.

이날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숱한 친일, 독재 미화 등의 역사왜곡 사례를 남긴 교학사의 교과서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더욱이 '교과서'라고 하는 엄격한 작성 수칙을 준수해야 하는 출판물에서 일어났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교학사측은 '작업자가 구글 이미지를 단순 검색해서 넣으면서 실수했다'고 밝혔지만 뻔뻔하고 궁색한 변명에 불과하다""실제 구글에 '노비', '추노 노비' 등을 검색해도 노 대통령의 합성사진은 뜨지 않는다. '노무현 노비'라고 검색했을 때 비로소 노 대통령의 얼굴이 떠오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과서 전량을 회수하겠다는 회사 방침도 미봉이다"라며 "관계 당국이 나서야 한다. 경위를 철저히 조사해서 밝혀야 한다"고 요청했다.

노무현 재단도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며 "교학사 건에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재단 측은 "교학사 '한국사능력검정시험 고급(1.2) 최신기본서'에 실린 노무현 대통령 합성 이미지에 대한 사안을 중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현재 강력한 대응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며 완료되는 대로 회원 여러분들께 홈페이지를 통해 결과를 상세히 공지 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교학사는 이날 사과문을 내고 "지난해 820일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고급 참고서에 실린 노 전 대통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며 "이를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교학사는 "이미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하도록 조치했다"면서 "특히 가족분과 노무현 재단에는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도록 하겠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의도적이었다는 의혹을 완전히 불식시키지는 못하는 모습이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우한' 고립 교민 ...
[사회]서울, 코로나19 확...
[사회]정은경 본부장, '...
[사회]이재명 지사의 '신...
[사회]한빛원전 1호기 사...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검찰과거사위,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재수사 권고 (2019-03-25 19:45:02)
이전기사 : 모든 혐의 인정한 정준영, 결국 구속! (2019-03-21 21:45:1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