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검찰, 수사단 구성 6일만에 김학의 전 파관 자택 등 압수수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4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0 21:21:5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4월04일 23시1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검찰, 수사단 구성 6일만에 김학의 전 파관 자택 등 압수수색
사건 관련자들 이르면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소환 조사가 진행될 가능성 있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등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 김학의 수사단이 수사 착수 6일 만에 김 전 차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본격 나섰다.

4,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의 자택과 김 전 차관에게 금품을 건넨 의혹을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사무실 등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또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김 전 차관과 윤 씨가 현재 사용 중인 휴대전화도 압수했다.

수사단이 김 전 차관과 윤 씨의 자택 등을 첫 압수수색 대상으로 삼은 것은 두 사람의 뇌물수수 의혹을 신속히 우선 규명하겠다는 것으로 보여진다.

수사단 관계자는 과거사위의 수사권고 사항과 관련해 1차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수사단은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데, 법조계 일각에서는 이르면 다음 주부터 본격적인 소환 조사가 진행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따라서 수사단은 기록 검토를 마친 뒤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 혐의를 입증해 줄 윤 씨를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이는데, 윤 씨는 2005년부터 2012년까지 김 전 차관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하고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윤 씨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조사에서 김 전 차관에게 뇌물을 줬다고 진술하고 조사에 5차례나 응한 만큼 수사단 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이다.

수사단은 이와는 별도로 지난 2013, 김 전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을 처음 수사한 경찰 수사팀에 대한 수사도 이어가는 모습인데,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경찰청 사이버 포렌식 센터도 포함됐기 때문이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2, 국회에 출석해 사실상 외압 의혹을 인정하면서 당시 김 전 차관 사건의 담당 수사팀이 여러 곳에서 전화가 와서 곤혹스러웠다. 심적 부담이 컸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청와대의 표적수사 의도가 의심된다고 주장하면서 해당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수사단은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곽 의원과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 등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창재 기자/micky07@hanmail.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포항 지진, 이재민...
[사회]'장준하100년위원...
[사회]김정숙 여사, 심석...
[사회]김부선, 경찰 조사...
[사회]대유위니아 셀프빨...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경찰,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 마약혐의 등으로 체포 (2019-04-04 23:22:34)
이전기사 : 검찰, 특혜 채용의혹 관련 KT이석채 전 회장 비서실장 등 압수수색 (2019-04-04 23:10:50)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