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이제 남북 정상회담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4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9-04-20 21:21:52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4월15일 21시1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이제 남북 정상회담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
'북한의 형편 되는 대로 장소.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길 기대'
<
사진/청와대>


15,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면서 제4차 남북정상회담의 추진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면서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또한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면서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지금까지 그랬듯이 또 한 번의 남북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 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나와 김 위원장은 불과 1년 전 제1차 남북 정상회담으로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의 출발을 알렸다일촉즉발의 대결 상황에서 대화 국면으로 대전환을 이루고,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까지 해낸 상황에서 남북미가 흔들림 없는 대화 의지를 가지고 함께 지혜를 모은다면 앞으로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 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면서 한미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 내에 북미 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남북미 정상 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이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대화를 발전시켜 다음 단계의 실질적 성과를 준비하는 과정으로 들어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우리의 생존이 걸린 문제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물론이고 경제와도 떼려야 뗄 수 없는 문제라면서 우리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일과 할 수 있는 역할에 맞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설계하고 주도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필요한 일을 마다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강화 등 한반도 평화 질서를 만드는데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청와대, 문화일보 ...
[청와대]김정숙 여사, 평창...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각본없지만 웃음 ...
[청와대]김정숙 여사, 통영...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세월호)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 (2019-04-16 22:08:46)
이전기사 : 김정숙 여사, 멜라니아 여사 안내로 백악관 그린룸에서 오찬 (2019-04-12 20:00:39)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