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김관영 원내대표, 임기 마지막 날에도 선거.사법개혁 완수 당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1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07-19 02:04:30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5월15일 07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관영 원내대표, 임기 마지막 날에도 선거.사법개혁 완수 당부
'패스트트랙은 협상의 시작일 뿐이므로 반드시 한국당도 함께 논의하도록 해야'

조기 퇴임을 하루 앞둔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4, "새 원내지도부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통해 시작된 선거제도.사법기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임 원내지도부에 세 가지 고언을 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은 제3당인 우리 당의 끈질긴 요구와 결단으로 이뤄냈다"면서 "정치개혁의 큰 과제가 최대한 이른 시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당 내외에서 정치력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두 번째 당부는 제3당의 가치를 지켜달라는 것"이라며 "중도 개혁 세력으로서의 제3당의 판단 기준은 보수.진보 이념이 아닌 오로지 민생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당내 화합을 주도해 내년 총선에서 한 마음 한 뜻으로 기호 3번으로 모두 출마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패스트트랙' 논란으로 한 달 먼저 퇴임하게 된 김 원내대표는 작년 6월 원내대표에 당선된 이후 지난 11개월을 '격동의 시간'이었다고 되돌아보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권 내려놓기, 선거제 개혁, 권력분립형 개헌 등을 이루고자 했던 과제로 소개하고 "특히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폐지는 바른미래당의 과감한 결단으로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말했다.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서는 "끝내 협상을 통해 연동형 비례제 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고, 개헌과 관련해서는 "선거제 개혁과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여야가 합심해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에 나선 김성식.오신환 후보가 나란히 국회 사법개혁특위 사보임 조치를 원상 복구하겠다고 공약한 것에 대해 "신임 원내대표는 새로 부임된 사개특위 위원들과 충분히 상의해 사법개혁을 가장 적절하게 완수하는 방법으로 처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가 공직선거법 개정과 관련해 의원정수 확대를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한국당을 뺀) 3당이 처음에는 330석의 단일안을 만들었다가 최종 300석으로 하기로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했다. 여야 간 협상과 합의 과정에 대해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며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과의 법안 합의 없이 선거법을 패스트트랙 절차 이후 그대로 본회의에서 표결하는 것은 최악"이라며 "패스트트랙은 협상의 시작일 뿐이므로 반드시 한국당도 함께 논의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하태경.이준석.권은희)이 손학규 대표 사퇴를 주장하며 최고위원회의에 계속 불참하는 것과 관련해 "신임 원내대표가 당무 거부 중인 최고위원들을 충분히 설득해야 한다"면서도 "지도부의 무조건 퇴진을 주장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새 원내대표 선출되는 15일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는데 작년 625일 원내지휘봉을 잡은 지 324일 만으로 임기 1년을 채우지 못하고 중도퇴진하게 됐다.

<윤원태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손학규 대표, '총...
[국회/정당]국민의당 내분 깊...
[국회/정당]문희상 국회의장, ...
[국회/정당]바른미래당, '대한...
[국회/정당]민중당, 홍준표 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나경원 원내대표, 5.18망언 의원 징계 관련해 '이번 주 어렵다' (2019-05-15 08:02:52)
이전기사 : 이정미 대표, '황 대표 광주행? 영호남 지역감정의 먹잇감 삼겠다는 것' (2019-05-15 07:54:3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