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강릉 수소탱크 폭발, 2명 사망하고 1명은 중상, 경상자도 여럿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1:22:34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5월24일 00시3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강릉 수소탱크 폭발, 2명 사망하고 1명은 중상, 경상자도 여럿
관련 기관, 수소 탱크 폭발 원인과 관련법 위반여부 조사 들어가
<
사진/강원도 소방본부>


23일 오후 622분께, 강원 강릉시 대전동 과학산업단지 내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1공장에서 1200루베가 들어있던 수소탱크 3기가 폭발해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당하는 가소가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권 모(37.대구) 씨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1명 등 2명은 현장에서 숨졌고, 김 모(43.경북) 씨는 복부 등을 크게 다쳐 강릉아산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있다.

폭발 충격으로 파편에 맞아 안면찰과상 부상을 당한 또 다른 김 모(46.대구) 씨와 이 모(42.경기).윤 모(44.경기수원) 씨 등 3명은 크게 다치지 않았지만 현재 강릉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이다.

또한, 최 모(27.) 씨는 강릉고려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손 모(38) 씨는 강릉아산병원으로 옮겨진 뒤 퇴원했다.

이날 김 씨 등 사망자 2명과 수술을 받고 있는 김 씨, 경상자 이 모.윤모 씨 등 3명은 '젊은 경영인 모임'이라는 단체에서 견학을 와 시설을 둘러보다 변을 당했다.

안면부 찰과상 부상을 당한 김 씨는 강원 테크노파크 지원팀장, 강릉고려병원으로 이송된 최 씨는 에스에너지 연구원으로 밝혀졌다. 강릉아산병원에서 퇴원한 손 씨는 티아이엘 직원으로 확인됐다.

강원소방본부는 오후 105분에 대응 2단계를 1단계로 하향하고 오후 1057분 제1공장 정밀 수색을 종료했다.

이어 오후 11시 현재, 7차 매몰자 수색에 나섰고 1130분을 기해 수색을 종료하고 철수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사고 직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구조.구급 등 158명의 소방대원과 의용소방대원들, 중장비 등 45대의 장비를 투입했다.

한편, 폭발사고는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1공장 뒤편 수소탱크 3기에서 ''하는 굉음과 함께 발생했는데, 폭발 충격으로 약 50떨어진 3층짜리 5447규모의 강릉벤처2공장의 외벽과 내부는 붕괴 우려가 될 정도로 매우 심하게 부서졌다.

또 반경 0.5이내의 본관 관리동 건물인 강원 테크노파크 신소재센터는 5층짜리 7118건물 복도 천장에 설치된 조명이 깨져 바닥에 나뒹굴고 외벽 유리창은 모두 깨졌고 일부 창틀은 틀어지고 떨어지면서 주차된 승용차를 덮쳤다.

2층짜리 5191규모의 강릉벤처1공장은 외벽 '강원 테크노파크' 간판이 떨어지고 철제 건물이 휘어지고 태양열발전소 유리는 대부분 깨지고 무너졌다.

폭발한 수소탱크 2기는 공장 뒤편에서 부서진 채 발견됐지만 나머지 1기는 폭발과 함께 우측으로 약 50~60떨어진 2공장까지 날아가 떨어졌다.

폭발 당시, ', '하는 굉음은 승용차로 약 20분 수십떨어진 포남동의 강릉경찰서, 40분 걸리는 입암동까지 들렸다고 전해진다. 소방당국은 폭발 당시 수소탱크에는 1기당 400루베의 수소가 저장됐었다고 밝혔다.

수소는 공기보다 14배 가볍고 누출 시 급속히 확산되는 특성이 있고 특히 피부에 닿으면 동상이 걸릴 만큼 찬 성질을 갖고 있다.

한편, 강릉경찰서, 고용노동부 강릉지청, 안전보건공단 강원동부지사 등 관계기관은 강릉벤처1공장(연료전기세라믹부품공장) 뒤편 3기의 수소탱크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어떤 이유로 폭발이 발생했는지 원인 조사와 함께 관련법 위반 여부 조사에 들어갔다.

<윤원태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탁현민, '블랙리스...
[사회]전광훈 목사의 '막...
[사회]장시호, 결심 공판...
[사회]이명박 전 대통령...
[사회]'레진코믹스' 사태...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노 전 대통령 대한문 분향소, 주말에도 추모객 이어져 (2019-05-25 15:20:47)
이전기사 : 전국언론노조, 지역언론 배제하는 네이버 규탄 기자회견 (2019-05-23 18:16:34)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