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경향신문>국민들은 묻는다! 국가기밀이 '국민 알 권리'인지?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1월1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4 01:21:12
뉴스홈 > 뉴스 > 만평
2019년05월27일 22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경향신문>국민들은 묻는다! 국가기밀이 '국민 알 권리'인지?
시사성있는 각 언론사의 만평을 선정, 제목을 달고 나름 평을 해봅니다

경향신문의 지난 24일자 김용민의 그림마당만평은 지난 57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 내용과 관련해 국민의 알 권리공익 제보를 주장하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과 나경원 원내대표를 풍자했다.

두 정상간 전화 통화가 양국이 합의하에 발표하기 전에 국가기밀로 속한다는 것은 상식이 아니라도 충분히 알 수 있으면서도 국민 알 권리를 내세우는 강 의원이나 이를 굳이 공익 제보라고 우기는(?) 나 원내대표의 주장에 대해 국민들은 허탈감을 느낄 뿐이다.

거꾸로 과연 보수정권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면 어떤 주장을 했을까? 라는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정치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만평섹션 목록으로
[만평]<경향신문>머나먼 ...
[만평]<경향신문>국민들...
[만평]<경향신문>김성태 ...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경향신문>머나먼 미쿡에서 '자살미화' 운운한 홍준표 전 대표 (2018-07-30 22:14:35)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