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이희호 여사 별세 '오늘 한 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0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1:22:34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6월11일 18시2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이희호 여사 별세 '오늘 한 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
'평화의 소식 가장 먼저 알려드리고 싶었는데 벌써 여사님의 빈자리가 느껴져'
<
사진/청와대>


핀란드 등 북유럽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저녁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을 듣고 오늘 이희호 여사님께서 김대중 대통령님을 만나러 가셨습니다. 조금만 더 미뤄도 좋았을텐데, 그리움이 깊으셨나봅니다. 평생 동지로 살아오신 두 분 사이의 그리움은 우리와는 차원이 다르지 않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라고 추모했다.

11, 문 대통령은 이희호 여사가 별세하자 추모 메시지를 내고 이같이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여사님 저는 지금 헬싱키에 있다면서 계신 분들께서 정성을 다해 모셔주시기 바란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여사님은 정치인 김대중 대통령의 배우자, 영부인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라며 대한여자청년단, 여성문제연구원 등을 창설해 활동하셨고, YWCA 총무로 여성운동에 헌신하셨다고 추모했다.

특히, “민주화운동에 함께 하셨을뿐 아니라 김대중 정부의 여성부 설치에도 많은 역할을 하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여성을 위해 평생을 살아오신 한 명의 위인을 보내드리고 있다면서 여사님은 남편이 대통령이 돼 독재를 하면 제가 앞장서서 타도하겠다하실 정도로 늘 시민 편이셨고, 정치인 김대중을 행동하는 양심으로 만들고 지켜주신 우리시대의 대표적 신앙인, 민주주의자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해 평양 방문에 여사님의 건강이 여의치 않아 모시고 가지 못해 안타까웠다평화의 소식을 가장 먼저 알려드리고 싶었는데 벌써 여사님의 빈자리가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두 분 만나셔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계시겠다하늘나라에서 우리의 평화를 위해 두 분께서 늘 응원해주시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순방 출발 직전인 지난 9일 오전 1145분께 김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통화했다고 전했는데,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걱정이 많으시겠다여사님께서 여러 번 고비를 넘기셨으니 이번에도 회복되시지 않겠나라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을 위해서라도 오래 살아계셨으면 좋겠다면서 남북관계도 좋아질 수 있으니 그런 모습도 보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며칠 전 위중하다는 말씀을 듣고 아내가 문병을 가려다가, 여사님께서 안정을 되찾고 다급한 순간은 넘겼다고 해 아내가 다녀오지 못했는데 참 안타깝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제가 곧 순방을 나가야 하는데, 나가 있는 동안 큰일이 생기면 거기서라도 조처를 하겠지만, 예를 다할 수가 있겠나면서 저의 안타까운 마음을 잘 전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특히 희망을 가지시고, 여사님이 회복되시길 빌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서형 기자/news112@ntmnews.co.kr>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각본없지만 웃음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트...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한...
[청와대]문 대통령 오르반 ...
[청와대]김정은 위원장의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오슬로 포럼'에서 '남북.북미 간 신뢰.대화 의지 높여야' (2019-06-14 00:28:00)
이전기사 : 노영민 비서실장, 故이희호 여사 빈소 찾아 문 대통령 심정 전달 (2019-06-11 18:19:4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