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 '폭식투쟁'하던 일베 회원 100여명 고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7월20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7-19 02:04:30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6월25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 '폭식투쟁'하던 일베 회원 100여명 고소
지난 2014년, 슬픔에 비통해 하는 유가족들 옆에서 폭식하며 조롱하던 일베 회원 대상
<
사진/4.16연대>


세월호 참사유가족들이 지난 2014, ‘세월호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을 위해 단식 중이던 유가족들 옆에서 폭식투쟁을 했던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섰다.

24, 4.16연대(안순호 상임대표)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서울중앙지검에 성명불상의 일베 폭식투쟁 가해자 100여 명에 대한 모욕 혐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유가족 측은 5년인 모욕죄 공소시효가 오는 96일 완성될 것에 대비해 지금까지 SNS 등을 통해 관련 제보를 받아 고소를 준비해왔다.

이날 4.16연대 등은 서울 서초구 법원삼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베 폭식투쟁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면서 이들의 패륜적 만행에 대한 침묵은 곧 면죄부이고, 이들을 결코 용서할 수 없다는 점에서 고소에 나서게 됐다강력한 수사와 처벌로 우리 사회의 인륜도덕, 민주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소장에는 201496일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유가족들의 단식이 55일째 되는 날로 유가족들은 극심한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겪고 상황에서 성명불상의 일베 회원 100여 명이 단식 농성장 부근에서 피자, 치킨, 맥주 등을 폭식하며 세월호 참사유가족들을 조롱하면서 농성의 취지와 진정성을 폄훼한 내용을 담고 있다.

오민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소속 변호사는 이 사건이 있은 지 5년이 다 되어가지만 유가족들과 세월호 참사의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라는 국민들에게 이는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아있다면서 폭식투쟁에 대한 관용이 세월호 참사,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혐오와 모욕이 계속되는 단초가 되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당시 폭식투쟁에는 국군기무사령부 등 국가기관의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안순호 4.16연대 상임대표는 이들이 폭식투쟁을 감행한 시기는 검경 합동수사본부의 책임을 다투던 중대 국면이었다이미 기무사 등 정보기관이 세월호 참사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불법 사찰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고 밝혔다.

폭식투쟁을 기점으로 희생자들의 애도와 진상규명 요구를 공격하는 분위기가 확산한 만큼, 단순히 우발적인 행위로만 볼 수 없다는 의혹이다.

안 상임대표는 지난 5년간 피눈물을 흘리며 참아왔지만 더 이상 패륜적이고 반인륜적인 행위에 침묵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고소가 304명 희생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상식적인 결과로 이어져 앞으로 재난 참사의 희생자를 모욕하고 조롱하는 행위는 용서받지 못한다는 정의가 선언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홍구 기자/hg7101@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북태평양 6개국 해...
[사회]신동빈 롯데그룹 ...
[사회]법원, 강용석 변호...
[사회]파리바게뜨 제빵기...
[사회]KAL858기 유가족,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서울시의 불법천막 철거 집행에 애국당 당원들 물병 등 집어 던져 (2019-06-26 02:02:36)
이전기사 : 전광훈 목사의 '막말' 후폭풍, 대학생 최대 단체 CCC도 탈퇴 (2019-06-21 00:42:0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