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김정숙 여사, '한국은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나라 되고 있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20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22:13:27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7월10일 00시5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정숙 여사, '한국은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나라 되고 있어'
김 여사,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참석해 해외의 한국어 교사들 격려
<
사진/청와대>


9,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세계 한국어 교육자 교류의 밤' 행사에 참석했다.

해외의 한국어 교사들을 격려하고 교육자 간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 개최한 이날 행사에는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 여사는 격려사를 통해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동행하며 목격한 한국어 배우기 열풍에 대해 소개한 뒤 "K, K드라마 같은 한류의 급속한 확산과 함께 한국은 '알고 싶은 나라',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나라'가 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유수의 공연장에서 한국어 떼 창이 울려 퍼지는 것은 더 이상 놀라운 소식이 아니다"라며 "한국이라는 나라의 국격 상승에 힘입어 한국어와 한글을 배우려 하는 열기가 어느 때보다도 뜨겁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한글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누가, , 어떻게 만들었는지를 아는 문자"라면서 "문자로 서로 소통하지 못하는 백성들을 안타깝게 여긴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어.한글 선생님은 재외동포 청소년들에게 한국인이라는 정체성과 자부심을 심어주고, 전 세계 곳곳에서 한국의 문을 두드리는 외국인들에게는 '언어의 장벽'을 넘고 '언어의 국경'을 건널 수 있도록 도와준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진 토크콘서트에서는 해외 한국어 교육자와 학습자들이 현장에서 겪은 생생한 이야기들도 소개됐다.

태국 학교에서 한국어 교사로 재직하는 사추콘 깨우추아이(31) 씨는 "고등학교 시절 드라마 '대장금'을 보고 한국 역사와 문화에 관심이 생겨 한국어를 전공했고,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교사가 됐다"고 말했다.

미국 오하이오 한글학교의 김인숙(65) 교사는 "드라마.K팝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가전제품 등 일상 속에서도 한류의 인기가 높아져 한국어 클럽에 대기줄이 있을 정도"라면서 "25년 경력의 한글 교사로서 자긍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토크콘서트가 끝난 뒤 "한국어와 한글은 한류의 근간이자 가교"라며 "현장 교육자들을 통해 (한국어와 한글이) 전 세계에 꽃피우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브루나...
[청와대]문 대통령 내외 미...
[청와대]문 대통령, '넓고,...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신...
[청와대]문 대통령, '국경...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정숙 여사, 논산 파랑새 합창단 청와대 초청해 격려 (2019-07-12 01:37:11)
이전기사 : 문 대통령, '공공기관의 공정거래는 경제가 공정경제로 가는 출발점' (2019-07-10 00:43:3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