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고민정 靑 대변인, 조선.중앙일보 일본판 뉴스 들며 강하게 비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12-13 01:32:09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7월18일 01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민정 靑 대변인, 조선.중앙일보 일본판 뉴스 들며 강하게 비판
'한국 기업인들 어려운 때에...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
<
사진/청와대>


지난 16,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한국 언론의 일본판 기사 제목을 비판한 데 이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역시 같은 논조의 비판을 했다.

청와대가 국내 특정 언론을 지목해 연이어 비판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드문 일로 그만큼 사안이 중요하다는 것을 대변하는 일이라 하겠다.

17일 오전, 고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중앙일보는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란 칼럼을, 조선일보는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란 제목의 칼럼을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조 수석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에 대해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이라고 비판한 데 이어 이번에는 청와대 대변인까지 나선 것이다.

앞서 조 수석은 MBC 시사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에서 소개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제목을 게재했다.

조 수석이 캡쳐해서 게시한 방송화면에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판 기사 중 북미 정치쇼에는 들뜨고 일본의 보복에는 침묵하는 청와대’,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 ‘관제 민족주의가 한국을 멸망시킨다’, ‘문재인 정권발 한일 관계 파탄의 공포등의 일본어 기사 제목이 한국어 해석과 함께 소개됐다.

그러면서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그리고 두 신문의 책임 있는 답변을 희망한다고 촉구했었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의 일본의 한국 투자 1년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가 일본판에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바뀌어 게재된 부분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외에도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 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해라는 기사가 도덕성과 선악의 2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등으로 번역돼 소개됐다.

고 대변인은 현재에도 야후 재팬 국제뉴스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 규제 외교에 나와라, 문 대통령 발언 다음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등 기사가 2, 3위에 랭킹되어 있다면서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위의 기사 등을 통해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라며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김정숙 여사, '한...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2...
[청와대]서울 잠실 올림픽 ...
[청와대]문 대통령, '국민...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3...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일본 경제보복, 초당적으로 협력' 합의 (2019-07-19 02:01:13)
이전기사 : 문 대통령, '해도 해도 너무한' 일본에 강경 메세지 (2019-07-16 02:13:1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