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민주언론실천위,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논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4:16:5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7월19일 01시4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민주언론실천위,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 논평
조선일보 일본판 기사, '일제강점기' 아닌 '일본통치시대'로 표현하기도
<사진/조선일보 일본판 홈페이지 캡쳐>

일본판 경제 침략에 대해 반일 감정이 확산되는 가운데, 조선일보가 일본어판 기사와 칼럼에서 혐한 감정을 부추기는 제목을 달아 파문이 일고 있다.

18, 전국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이하 민실위)'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라는 제목의 민실위 논평에서 "몇 번을 읽어도 이해할 수 없는 나쁜 제목 바꾸기였다"라며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이 바뀐 제목 하나로 '대한민국 국민과 기업 모두에게 부도덕'의 낙인을 찍어버린 셈이다. 그것도 대한민국의 언론이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한국판에서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란 제목의 기사를 일본어판에서는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74) 한국판 '나는 상대는 ? 외교를 도덕화 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를 일본어판으로 '도덕성과 선하게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75)라고 보도했다.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 한 청와대'를 일본어판에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일 한국 청와대'(715) 등으로 일본어판 기사의 제목을 바꿔 내보냈다.

민실위는 조선일보 일본어판 제목 바꾸기 문제에 대해 사회의 공기인 언론이 공익성을 추구해야 할 저널리즘을 훼손한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언론이라면 우리 국민의 자발적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비이성적 대처라고 외치면서, 일본어판에선 한일 갈등을 부추기고 국민을 폄훼하는 제목으로 바꿔치기하는 짓을 해선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민실위는 "조선일보도 알겠지만 혹시나 하는 기우에 다시 한 번 상기한다"라며 한국신문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정한 '신문윤리강령'에서 언론의 책임을 밝히고 있는 제2조를 언급했다.

'언론이 사회의 공기로서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믿는다. 이 책임을 다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보다도 사회의 건전한 여론 형성, 공공복지의 증진, 문화의 창달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며, 국민의 기본적 권리를 적극적으로 수호할 것을 다짐한다.'

조선.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조선일보는 일제강점기가 아닌 일본통치시대라고 표현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은 더욱 확산되는 모습이다.

이날 오마이뉴스는 조선일보가 지난 9, ‘수학여행이라는 말도 친일 취급하는 시대착오’('修學旅行'という言葉すら親日扱いする時代錯誤')란 제목의 일본어판 기사에서 일본통치시대(日本統治時代)”라고 표현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수학여행은 일본통치시대, 조선의 학생들에게 일본을 견학시키던 행사에서 비롯된 것으로, 수학여행이라는 말까지 친일이라고 단정한 것이다(修學旅行日本統治時代朝鮮生徒日本見學させた行事からまったとして修學旅行という言葉まで親日けたのだ)”라고 적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어판에는 ‘‘수학여행에도 친일 딱지, 시대착오 행진 끝이 없다란 사설에서 조선일보는 일제강점기라고 표현했다.

일본통치시대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 제국이 획득한 영토를 통치하던 시기를 가리키는 용어로 일본 제국주의의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국권을 강탈당해 식민 지배를 받았던 우리는 일제 강점기라고 표현한다.

지난 17, ‘혐한 제목논란 관련해 조선일보 일본어판 관계자KBS의도를 가지고 그런 건 전혀 없다어쩔 수 없이 PV(열람 횟수)UV(방문자수)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결국, 한일 양국 관계와 외교.국익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제목 장사’, ‘클릭 장사를 했다고 인정한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고 건 (koey505@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전두환 전 대통령 ...
[사회]10.26 재평가, 김...
[사회]유승준, 대법원 판...
[사회]<포토>러시아 월드...
[사회]중대본, 포항 지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일본제품 불매운동, '노노재팬' 사이트도 탄생하면서 확산일로 (2019-07-19 01:57:17)
이전기사 : 민주노총, 노동 개악 저지 등 요구하며 총 파업 대회 열어 (2019-07-19 01:45:2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