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주인과 반려견이 함께 하는 남이섬 ‘투개더파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4:16:52
뉴스홈 > 뉴스 > 문화 > 여행/레져
2019년08월03일 03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주인과 반려견이 함께 하는 남이섬 ‘투개더파크’
반려견 동반 여름휴가 계획한다면 주목-전용 호텔, 레스토랑, 놀이시설 등 마련

국내 반려동물 양육 인구수는 1500만명,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의 비율은 23.7%,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말 그대로 펫팸족(Pet+Family)’ 전성시대다.

반려동물을 자신만큼 소중히 여기는 펫미족(Pet+Me)’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반려동물에 대한 사회적 인식 또한 크게 변화해 최근에는 반려동물의 건강하고 안락한 삶의 질까지 고려하는 시대가 됐다.

요즘 같은 휴가철, 가족과 반려동물이 함께 할 수 있는 장소가 많지 않아 사랑하는 반려동물과 잠시라도 헤어져 지내야 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실례로 국내 한 기업이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기르면서 어려운 점을 묻는 질문에 여행1위로 꼽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남이섬은 사랑스러운 반려동물과 함께 맘 놓고 여름휴가를 떠날 수 있도록 반려견 전용 숙박시설과 동반입장이 가능한 레스토랑, 반려견이 맘껏 뛰놀 수 있는 투개더파크를 개장해 펫팸족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남이섬 호텔정관루에서는 투투별장 2(청설모, 타조)을 반려견 동반입실 가능 객실로 운용하고 있다. 남이섬에 입장 가능한 10kg 미만의 반려견 1마리와 동반 입실할 수 있으며 반려견을 위한 전용 침대, 식기, 수건 등을 비치하고, 샴푸, 배변패드, 배변봉투 등을 제공한다. 또 독립적으로 편히 쉴 수 있는 단독 테라스도 강변 쪽으로 마련하였다.

남이섬 내 가벼운 브런치와 간식을 즐길 수 있는 숲속 캐주얼 레스토랑 고목에서는 실내공간에서도 반려견을 동반한 가운데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그동안 마음껏 뛰놀지 못했던 반려견을 위한 공간 투개더파크1000(300평 규모)의 드넓은 잔디밭으로 이뤄져 있으며, 위빙폴대, 도그워크, 터널, 시소, 점핑보드 등 다양한 어질리티(놀이시설)을 갖추고 있어 반려견과 가족들에게 특별한 하루를 선사한다.

반려견의 안전을 위해 소형견과 경형견(4kg 미만) 놀이터를 구분 짓는 안전 울타리는 물론, 배변봉투를 상시 비치함으로써 위생에 문제가 될 수 있는 배변문제까지 신경을 썼다.

투개더파크는 활동이 어려운 동절기와 우천시를 제외한 매년 3~11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530분까지 운영된다. 이용문의는 전화 031-580-8114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문화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여행/레져섹션 목록으로
[여행/레져]'자연생태의 보고 ...
[여행/레져]'나무 한 그루 한 ...
[여행/레져]남이섬교육문화그...
[여행/레져]소설(小雪), 초록...
[여행/레져]남이섬 벚꽃은 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화독립국 남이섬, 대한광복단기념사업회와 민족문화 나눠 (2019-08-15 23:58:37)
이전기사 : 한국민속촌, 칠석 맞이 행사 ‘까막까치 칠석은 오늘이래요’ 개최 (2019-08-02 00:55:07)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