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홍남기 경제부총리, '日 수출규제 WTO규범 위배, 제소준비 진행'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6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4 21:44:03
뉴스홈 > 뉴스 > 경제
2019년08월03일 04시2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日 수출규제 WTO규범 위배, 제소준비 진행'
'우리도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해 수출 관리 강화하는 절차를 밟아 나갈 것'

일본이 한국에 대해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 명단)’ 제외를 결정하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맞대응 방침을 밝히고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일본의 수출규제가 세계무역기구 규범에 위배된다고 보고 제소준비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2일 오후 4,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통해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배제 등 수출규제 및 보복조치 관련 대책'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제외 조치에 대한 맞대응으로 우리도 일본을 화이트리스트명단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한편, 일본 측에 조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조치로 영향을 받는 전략물자를 파악하고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한 지원 대책도 추진할 계획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우리도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해 수출 관리를 강화하는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면서 "국민 안전과 관련한 사항은 관광, 식품, 폐기물 등의 분야부터 안전조치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색국가 배제 조치에 관련된 전략물자 수는 1194개로 영향이 크지 않은 특정 품목을 제외하면 159개 품목이 영향을 받는다""이로 인해 피해 받는 기업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구체적인 대책으로 "기업들이 대체국에서 관련 물품이나 원자재를 수입할 경우 기존 관세를 40%p 내에서 경감해주는 할당관세를 적용해 부담을 경감할 것"이라면서 "금융지원을 최대한 강구해 피해기업 대상 대출.보증 만기연장을 추진하고 최대 6조 원의 운전자금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가 부당하다는 점을 확실히 알릴 계획을 밝히면서 "일본 정부는 공식 협의를 끝내 거부하고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정부의 노력을 외면해 일방적.차별적 무역보복 조치를 강행한 것"이라며 "이는 WTO 등 국제무역질서를 크게 훼손한 처사"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기회에 경제 대일 의존도를 획기적으로 낮추며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강화할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중소기업이 상생 협력하는 국내 공급망을 확고히 정착시키겠다는 방침인 것이다.

홍 부총리는 "주력산업 공급망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100여개 전략 핵심품목을 중심으로 R&D(연구 개발)등에 매년 1조 원 이상 대규모로 추가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증권/금융]産銀, 시장형 벤처...
[증권/금융]산업은행, `알츠하...
[기업]국제 SKÅL ...
[증권/금융]'2018 KDB장학사...
[생활경제]선진 장례.장묘문...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남이섬, ‘2019 자랑스런 대한국민대상' 기업경영부문 수상 (2019-09-25 01:40:21)
이전기사 : TaC홀딩스, 스리랑카 EC홀딩스와 블록체인.교육 협력교류 MOU체결 (2019-03-09 12:32:2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