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노영민 비서실장, 곽상도 의원의 '친일파 수구' 발언에 격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00:17:25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8월07일 01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노영민 비서실장, 곽상도 의원의 '친일파 수구' 발언에 격노
노 비서실장, '발언에 책임질 수 있나? 정론관에 가서 이야기 해라' 일갈

국회 운영위원회의에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6,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김지태 씨 유족의 상속세 소송에서 허위 증거자료로 승소했다는 주장을 벌이자 노 비서실장이 책임질 수 있냐고 반문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답변 태도를 문제 삼으며 사과를 요구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이날 곽 의원은 "(김지태 씨 유족 상속세) 소송에서 유족들이 위증을 하고 허위 증거 자료를 제출해서 이겼다"면서 "소송에서 위증을 내고 서류를 제출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한 부분에 대해서 분명하게 밝혀 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노 비서실장은 "지금 말씀하신 것에 대해서 책임지실 수 있으신가. 여기서 심사하지 말고 저기 정론관(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이야기하라"고 말하며 흥분했다.

그러자 한국당 정양석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기자회견을 해라 차라리'라는 말은 우리 위원들로 하여금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라는 건데 노 실장님 반응은 굉장히 부적절했다고 본다""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곽 의원도 "아니면 아니라고 말씀하시면 된다. 청와대에서 그 말씀을 해달라고 말한 것"이라면서 "왜 자꾸 이런 식으로 회피하고 정론관 가서 이야기하라고 위원한테 윽박지르고 이런 게 청와대인가"라고 문제를 이어갔다.

같은 당 김정재 의원도 "적어도 답을 회피할 수는 있다. 의원한테 어디 가서 말해라, 따로 얘기하자라고 하는 비서실장은 있을 수 없다""오만한 태도에 대해선 비서실장으로서 제대로 된 답변을 달라"라고 공세를 펼쳤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고용진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반드시 개선해야 할 것 중 하나가 우선 질러놓고 아니면 말고 식"이라며 "국가원수에 대한 이야기, 그 일가에 대한 이야기는 조금 더 면밀히 조사하고 정제된 얘기로 회의석상에서 얘기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한국당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노 비서실장도 "(곽 의원이)토리게임즈 발언 관련해 이미 고소돼 있고 김지태 씨 친일 관련 발언도 고소된 걸로 안다. 사법적 판단에서 아마 사실 관계가 다 밝혀질 것으로 본다"면서 "현재 일본의 경제 보복, 국난이고 어렵다고 하는데 국회에서 사실관계가 확인되지도 않고 대통령을 모독한다는 것이 도대체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한국당의 사과 요구에도 노 비서실장이 힐난조로 발언을 이어가자 한국당은 "또 친일파로 몰 겁니까"(김정재), "도대체 뭘 믿고 저러는가"(정양석)라고 반발했고, 곽 의원도 "정부가 이렇게 무례할 수가 있나. 사과를 하시든지 분명히 국회의원한테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흥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당 의원이든 야당 의원이든 의원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정론관 가서 답변하라는 식의 태도에 대해 사과를 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회의가 더 이상 진행되기 어렵다고 판단한 이인영 운영위원장은 정회를 선언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정동영 대표, 태안...
[국회/정당]이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심상정 대표, 인천...
[국회/정당]이정미 대표, '한...
[국회/정당]문 의장, ‘6.25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본질과 다른 문제 꺼내든 한국당, 운영위 늦게까지 파행 (2019-08-07 01:15:17)
이전기사 : 이인영 원내대표, '일부 야당 백태클과 언동에 발목 내주지 않을 것' (2019-08-07 01:08:3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