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뉴라이트' 이영훈 전 교수, MBC기자 폭행 논란 확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4:16:5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8월08일 02시5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뉴라이트' 이영훈 전 교수, MBC기자 폭행 논란 확산
이 전 교수, 강제 징용이나 위안부 없었다는 일본 주장 그대로 인정한 인물
<
사진/MBC뉴스데스크 캡쳐>


최근 조국 전 민정수석에 의해 알려진 반일 종족주의의 공동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인터뷰를 요청하는 기자의 뺨을 때리고 마이크를 쳐서 떨어뜨리는 폭행을 가했다.

이 전 교수는 일제에 의한 강제 징용이나 위안부에 대한 일본 주장을 그대로 인정해 친일 논란을 몰고 온 뉴라이트소속의 인물이다.

MBC는 이날 자사 기자가 이 전 교수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장면을 가감없이 보도했다.

MBC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이 전 교수를 취재하기 위해 '스트레이트'제작진이 찾아갔으나 이 전 교수가 인터뷰를 거부하고 기자를 폭행했다는 것이다.

이날 공개된 뉴스데스크 영상을 보면 취재 기자가 자신의 소속을 밝히자 이 전 교수는 "바쁘다"며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

기자가 계속 따라 붙으며 인터뷰를 요청하는 과정에서 이 전 교수는 마이크와 휴대폰을 들고 있던 기자의 손을 내리쳤고, 곧 바로 기자의 왼쪽 뺨을 때리는 모습이 가감없이 보여졌다.

이와 관련해 이 전 교수 측은 "취재진의 기습적 인터뷰 요청에 맞선 정당방위"라며 자신의 인격권이 침해됐다며 촬영 영상 방영을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

이 전 교수는 우파 계열의 이승만 학당 교장을 맡고 있는데 지난 7일 조국 전 수석이 자신이 펴낸 책 '반일 종족주의'의 내용을 비판한 데에 대해 "조 전 수석은 어느 부분이 일본 정부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했는지 적시하지 않을 경우, 연구자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데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조 전 수석은 지난 5,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위안부 성노예화 등이 없었다는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조 전 수석은 "이들이 이런 구역질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반일 종족주의'는 이 전 교수를 비롯해 김낙년 동국대 교수, 김용삼 펜앤드마이크 대기자, 주익종 이승만학당 교사, 정안기 서울대 객원연구원,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지난달 함께 펴낸 책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평화 어머니회 회...
[사회]5만명 참가한 '201...
[사회]경찰, 성관계 동영...
[사회]<포토>'잊지 않고 ...
[사회]대한항공 직원연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4.16 단체, 언론보도 책임자 3명 명단 공개 (2019-08-09 14:58:32)
이전기사 : '평통사', 한반도 평화 걸림돌되는 한미군사연습 전면 반대 (2019-08-06 01:42:5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