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4.16 단체, 언론보도 책임자 3명 명단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4:16:5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8월09일 14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4.16 단체, 언론보도 책임자 3명 명단 공개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박상후 MBC 전 전국부장.김장겸 전 MBC 보도국장

8
, 4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과 박상후 MBC 전 전국부장, 김장겸 전 MBC 보도국장을 '세월호 보도 참사' 책임자라며 처벌 대상 명단에 3번째로 추가했다.

이날 4.16 단체는 "(이들은) 세월호 보도참사를 지휘, 주도했던 KBS, MBC 공영방송 보도 책임자들이다"라면서 "피해자 명예와 인권보호, 나아가 민주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의 온전한 알 권리 보장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세월호 보도참사, 언론 책임자 명단을 발표한다"라고 밝혔다.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은 망언은 물론, 세월호 참사 보도에서 '지나친 추모 분위기를 경계한다'라며 KBS 앵커들에게 "검은 옷을 입지 말 것"을 지시했다.

박상후 MBC 전 전국부장은 지난 201457일 뉴스데스크에서 세월호 실종자 수색에 나섰던 민간 잠수사 사망을 두고 한 발언이 비판을 받았다.

그는 "조급증에 걸린 우리 사회가 왜 잠수부를 빨리 투입하지 않느냐며 그를 떠민 건 아닌지 생각해봐야 할 대목"이라며 "실제로 지난달 24일 일부 실종자 가족들은 해양수산부 장관과 해양경찰청장 등을 불러 작업이 더디다며 압박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비이성적', '비상식적' 발언이며 '예의조차 없는 보도'라는 지적을 받았다.

김장겸 MBC 전 보도국장은 보도국 회의 도중 당시 팽목항 상황과 관련해 "(정몽준 전 의원의 막내아들이 '국민이 미개하니까'라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빗대어) 누가 글을 올린 것처럼 국민 수준이 그 정도"라면서 "(정부 관계자의) 무전기를 빼앗아 물에 뛰어들라고 할 수준이면 국가가 아프리카 수준"이라고 비하 발언을 해 공분을 샀다.

4.16단체는 "세월호 참사의 언론 행태는 보도참사였다. 현장 취재도 없이 '전원구조''구조활동' 오보를 남발했다. 심지어 현장 취재기자의 '전원구조 오보 가능성' 보고조차 묵살했다. 언론의 받아쓰기 보도참사는 국민의 눈과 귀를 멀게 하였고, 거짓과 왜곡을 전파시켰다"라며 "언론은 또한 세월호 참사 후 진상규명 과정에서도 박근혜 청와대와 정부여당(당시 새누리당) 정치인들의 '교통사고', '세금도둑' 프레임에 동조해 가짜뉴스를 퍼뜨렸다. 언론은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켜 조사활동을 방해했고 국민여론을 왜곡, 분열시켰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 청와대의 홍보수석 이정현 등은 노골적으로 공영방송을 장악, 통제했다. 이들은 권력의 입맛에 맞게 언론을 악용해 국민 길들이기를 하였고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유린했다"라면서 "우리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와 국민의 시선으로 진실을 말하고 보도한 언론은 칭찬할 것이고, 박근혜 권력에 부역한 반 헌법적, 반 민주적 언론과 언론인은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4.16 단체는 지난달 24, '세월호 보도참사' 책임자로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의원과 길환영 전 KBS 사장, 안광한 전 MBC 사장 등 3명을 지목했다.

지난 2일에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YTN, TV조선, 채널A, MBN 7개 언론사를 '세월호 보도참사'를 일으킨 언론사로 지목하고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포토>고성.속초 ...
[사회]<포토>제 55회 한...
[사회]검찰, '물컵 갑질'...
[환경]글로벌녹색성장실...
[사회]세월호 유가족, 기...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양현석 YG 전 대표, 이번에는 해외 원정도박 의혹 불거져 (2019-08-09 15:01:13)
이전기사 : '뉴라이트' 이영훈 전 교수, MBC기자 폭행 논란 확산 (2019-08-08 02:54:5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