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 얻는 이익 무엇인지 몰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3월05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3-04 21:29:40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08월09일 15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 얻는 이익 무엇인지 몰라'
'일본 자유무역 질서의 혜택 가장 많이 본 나라, 이번 일본의 조치 매우 이율배반적'
<
사진/청와대>


8,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해 불확실성이 여전히 살아 있다과도하게 한 나라에 의존한 제품에 대해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자립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일본 경제산업성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대상국)에서 제외하면서 기존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개 품목 외에 추가 수출규제의 을 빼 들지 않은 것과 관련해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2기 국민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를 열어 일본은 자유무역 질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본 나라이고, 자국에 필요할 때는 자유무역주의를 적극 주장해온 나라이므로 이번 일본의 조치는 매우 이율배반적이라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이어 일본이 일방적인 무역보복 조치로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면서 설령 이득이 있다 해도 일시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결국은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국제 자유무역 질서가 훼손된다결국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게 되고, 일본의 기업들도 수요처를 잃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주상영 건국대 교수(거시경제분과), 조대엽 고려대 교수(민생경제분과), 이근 서울대 교수(혁신경제분과), 송의영 서강대 교수(대외경제분과)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연세대 명예교수)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이면에 한국을 수직 분업체제 내에 여전히 묶어두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고 짚었다.

이 부의장은 한국이 지난 2차대전 이후 개발도상국 중에서 선진국으로 변신한 유일한 나라가 되는 데에는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가 일부 도움이 된 것이 사실이라면서 당시 일본 당국자는 한-일 간에 수직 분업체제를 만들고 (이를) 지속하겠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지만, 한국은 많은 분야에서 일본을 따라잡았다. 지금 아베의 일본은 그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되돌리려고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아세안.인도 등 시장 다변화, 미래 비전 제시, 중소기업 지원 확대, 인력 양성, 신중한 지원의 필요성 등 경제 전반에 대해 진단하고, 한국 경제의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회의에 참석한 복수의 인사들은 기업에 대한 규제 완화에는 의견이 엇갈렸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하지 않을 수도 있고 그러다 보면 실제 피해가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하지 않는 것은 불확실성이 여전히 살아 있다는 점이라며 과도하게 한 나라에 의존한 제품에 대해서는 수입선을 다변화하고 자립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한 뒤 회의를 마무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여야 5...
[청와대]문 대통령.시진핑 ...
[청와대]문 대통령, 사회원...
[청와대]문 대통령, '부산...
[청와대]문 대통령, '넓고,...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장관.차관급 10명 인사 개각 단행 (2019-08-09 15:12:41)
이전기사 : 문 대통령, 국산 로봇 부품업체 방문해 핵심 부품 국산화지원 약속 (2019-08-08 02:58:2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