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정미경 최고 '자작극' 발언, 정치권.여론 모두 비판 목소리 커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8월25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04:16:52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8월14일 02시0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미경 최고 '자작극' 발언, 정치권.여론 모두 비판 목소리 커져
권칠승 의원, '토착 왜구가 되고 싶은가?'

13
,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현 정권이 '한일 갈등 자작극'을 벌이는 것 아닌가하는 의혹이 든다고 했던 발언이 정치권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전날 정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 일본이 갑작스럽게 이렇게 나오는 것이 아니다' 이런 말씀을 계속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은 한미관계인데, 한미관계는 과연 어떤 자작극이 또 등장할까. 미국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 높다. 무리한 요구를 한다. 차라리 철수해라' 이런 분위기 만들어서 국민들을 선동하기 시작했다"라며 "미국 스스로 철수하게끔 만드는 작전이 아닌가, 그것이 자작극의 핵심이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 최고위원은 "사실 위안부 합의는 일본 쪽과 대한민국의 많은 분이, 아베와 박근혜 대통령을 설득해서 어렵게 이뤄낸 합의였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서자마자 파기해버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이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이유가 된 강제징용 대법원판결에 대해 일본 측 주장과 비슷한 인식을 보였다.

정 최고위원은 "한일협정에서 체결된 합의였고, 노무현 정권에서 인정해준 합의를 깨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명백하게 일본과의 충돌이 예상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보수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 베스트 게시판(일베)', '아베의 주장' 등으로 맹비난했다.

이날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임종성 원내부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나온다"면서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고작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권칠승(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토착 왜구가 되고 싶은가"라며 "문재인 정부 비판과 정쟁을 위해서라면 나라마저 팔아먹을 것 같은 개탄스러운 정신세계에 온 국민이 질색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정 최고위원을 겨냥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지난달, "세월호 한 척으로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민주당 신임 원내...
[국회/정당]<포토>이희호 여사...
[국회/정당]김학용 의원, 한국...
[국회/정당]바른미래당 30석으...
[국회/정당]<포토>의원총회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이인영 원내대표, 황교안 대표에 '공안검사적 이분법 시각 벗어나야' (2019-08-14 02:09:14)
이전기사 : 황교안 대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향해 '부적격하다' (2019-08-14 01:59:3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