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사퇴는 과거 조국의 명령'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1월23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01-18 21:45:08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8월21일 00시5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나경원 원내대표, '조국 사퇴는 과거 조국의 명령'
청문회 일자는 잡지 않고 의혹만 가지고 연일 조 후보자 공격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 "지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은 한국당이나 다른 야당이 아니라 바로 과거의 본인"이라며 "조국 사퇴는 과거 조국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연석회의에서 "남에게는 엄하면서 본인에게는 관대한 이중성, 그 모순이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집권 세력의 민낯이고, 진보좌파의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어린이에게 주식, 부동산, 펀드를 가르치는 것을 동물의 왕국에 비유했던 그가 자녀를 동원해 의혹 덩어리인 사모펀드 투기에 나섰다""과거에 사사건건 주옥같은 말씀을 많이 남겼는데 그대로라면 사퇴는 물론 스스로 검찰청을 찾아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팩스 복직으로 스리슬쩍 교수직을 복원하더니 강의 한번 없이 국민 세금 845만원을 받았다고 한다"면서 "폴리페서 비난을 거칠게 하고 정작 본인은 월급 루팡까지 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특목고, 자사고를 원래 취지대로 운영하자면서 본인의 자녀는 외고를 보내고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시켰다"면서 "고등학생 때 2주 인턴 과정으로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주는 스펙 관리는 남의 자식은 안돼도 내 자식은 된다는 사고의 결정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앞뒤가 다른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은커녕 민정수석, 교육자, 공직자로서 그 모든 기본적인 수준에 미달한다""조 후보자를 보호할수록 더불어민주당도 이중성의 모습이 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고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여야 4당 전.현 원...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측, ...
[국회/정당]국회 과기정통위, ...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북...
[국회/정당]주호영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문수 전 지사, 김무성 의원에 '천년 동안 박근혜 저주 받을 것' (2019-08-21 01:00:50)
이전기사 : 오신환 원내대표, '손 대표 자진 사퇴하는 길이 총선 승리의 길' (2019-08-21 00:53:2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