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이철희 의원, 검찰 불만 토로하며 '청와대 민정수석 때 뭐 했습니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21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09-20 02:10:53
뉴스홈 > 뉴스 > 정치
2019년09월07일 04시1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철희 의원, 검찰 불만 토로하며 '청와대 민정수석 때 뭐 했습니까'
'압수수색할 때 검찰의 진정성 믿어 이후 일들 보면 회의들어'
<사진/신대식 기자>

6
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조 후보자의 검찰개혁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를 향해 "청와대 민정수석 할 때 뭐 했습니까"라면서 "어떻게 했길래 검찰이 이 모양이냐"라고 격분했다.

이날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 모두 한 목소리로 노무현 전 대통령 기획수사로 알려진 논두렁 시계와 현재 이뤄지고 있는 조 후보자와 관련된 수사를 비교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11, 문재인 대통령이 집필한 저서 '문재인, 김인회의 검찰을 생각한다'라는 책을 언급하면서 "이 책에 참여정부가 검찰을 개혁한 결과 참여정부가 끝나고 나서도 개혁을 둘러싼 참여정부와 검찰의 대립이 남았고 그 결과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 이 점에 동의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검찰이 정치를 하고 있다""압수수색할 때는 검찰의 진정성을 믿었는데 이후 벌어지는 일들을 보면 제 판단이 잘못된 것 아닌가 하는 깊은 회의가 든다"고 말했고, 조 후보자는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검찰개혁을 위해 장관 후보자가 되신 조 후보자가 조금 더 철저하고 치밀했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이런 검찰을 상대로 개혁할 때, 우리가 준비돼 있지 않으면 어떻게 된다는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서 충분히 봤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제가 불철저했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우원식 원내대표,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김정숙 여사, 문 ...
[국회/정당]'우리은행 달력 초...
[국회/정당]문 의장, '한.불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한국당 유일한 증인의 '잘 모른다', '들은 바 없어'' 증언 성과없어 (2019-09-07 04:17:34)
이전기사 : <포토>제출 서류 찢어 버리는 김진태 의원 (2019-09-07 04:09:2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