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반발, 분당 시작되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5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7-14 23:55:58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09월20일 01시3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반발, 분당 시작되나?
오신환 원내대표, '반대파를 제거하는 반민주주의 행태 보여'

19
,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는 전날 윤리위가 하태경 최고위원에게 6개월의 징계를 내린 것에 대해 반발하며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징계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오후, 오신환 원내대표는 긴급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어젯밤 갑작스럽게 발생한 하 최고위원의 징계에 대해 참석한 의원들이 각자의 의견을 줬다""오늘 참석한 의원들은 윤리위 징계 자체가 부당하다는 것에 뜻을 모았다"고 의총 내용을 전했다.

의총 참석자는 오 원내대표와 유승민 전 대표.하태경 최고위원.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태규.정운천의원이다.

오 원내대표는 "(징계 대상이) 최고위원이면서 동시에 현역 국회의원이라는 점에서 의원 대다수가 윤리위가 정치적 도구로 활용되는 점에 부당함을 인식하고 철회돼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다"면서 "손학규 대표는 이 부분에 대해 즉각 징계 철회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가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 넘지 않으면 사퇴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상기시키며 "공교롭게 (추석이 지난) 시점에 정병국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문제를 제기했고 지도체제 전환에 뜻을 가진 의원들이 그 부분을 없던 일로 지나갈 수 없어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다음날 갑작스레 윤리위를 열어 반대파를 제거하는 반민주주의 행태를 보인 것에, 도저히 공당으로서 할 수 없는 일들을 벌이고 있어 유감을 표한다""화합과 자강·혁신을 통해 내년 총선을 준비하자는 결의가 무색할 정도"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윤리위원회 구성원들을 손 대표쪽 사람으로 교체하면서까지 당 최고위원 징계를 통해 당무를 정지시키는 행위 자체가 어떤 국민과 당원들도 납득하기 어렵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이것이 독재가 아니면 무엇이겠나. 손 대표도 심각함을 인식하고 윤리위 징계를 철회하길 바란다"고 재차 촉구했다.

기자들이 철회되지 않으면 어떻게 할지 질문하자 "의원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당을 정상화하고 앞으로의 진로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윤리위 징계 이전부터 논의된 바 있다. 그런 것들을 병행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오 원내대표는 내일 열릴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할 것인가란 질문에 "저희가 (하 최고위원의 징계에 대해) 당헌당규상 유권해석을 위해 최고위에 안건 상정 요구서를 제출했다"면서 "참석 필요성이 있는지 여부는 최고위원끼리 의논해보겠다"고 말했다.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은 불신임된 윤리위원장의 징계는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최고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위한 긴급 안건 상정 요구서를 제출했는데, 상정에 동의한 최고위원은 오신환.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광화문 집회에서 ...
[국회/정당]<포토>원내대책회...
[국회/정당]황교안 대표, 김상...
[국회/정당]문희상 국회의장, ...
[국회/정당]더불어민주당, 2차...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한국당 릴레이 '삭발식', 부정여론 나오자 당내에서도 비판 목소리 (2019-09-20 01:47:50)
이전기사 : ‘찾았다!’, 100년 전 사진으로 보는 ‘국회의 시간’ (2019-09-20 01:34:1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