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0/04/07)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54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0/04/07)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72
엔티엠뉴스 : 조국 장관, 조선.동아일보의 보도에 '정말 악의적' 법적 대응 시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7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5 21:32:46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9월24일 01시1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조국 장관, 조선.동아일보의 보도에 '정말 악의적' 법적 대응 시사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려워'

23
, 조국 법무부장관이 서울대 법대 교수 시절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를 셀프발급했거나 조작했다는 조선.동아일보의 23일자 1면 보도와 관련해 정말 악의적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날 조 장관은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제가 먼저 한마디 하겠다면서 지금까지 저는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았지만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지만,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렵다법적 조치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자신의 딸이 정상적으로 인턴을 마친 뒤 증명서를 발급 받았다는 입장도 재차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검찰발로 관련 의혹을 보도했는데, 동아일보는 1면에서 조 장관의 자택 PC 하드디스크에서 조 장관의 딸과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증명서 파일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검찰은 이 증명서가 위조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장 교수 아들은 서울대에서 주최한 세미나에 하루 참석한 뒤 2주간 활동 인턴증명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조선일보도 조 씨와 한영외고 유학반 동기로 같은 기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던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도 최근 검찰 조사에서 세미나에 한 번 참석했고 사실상 허위로 수료증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장 교수가 2009년 조 장관의 딸을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려줬다고 언급하며 검찰은 조 장관이 딸의 인턴증명서를 사실상 셀프 발급해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대 모 교수는 전형적인 ‘(검찰발)받아쓰기보도이거나 추측성 의혹보도로 볼 수 있다현재까지 조 장관과 관련된 의혹은 많았지만 아직까지 확정되거나 드러난 사실은 없다고 조선.동아 보도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법원, 정경심 교수...
[사회]법원, 배우 강지환...
[사회]50대 남성, '적폐 ...
[사회]대한항공 조현아 ...
[사회]광주 일대 '임을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연세대 류석춘 교수 강의 중단 조치, '매춘' 망언 논란 이어져 (2019-09-24 01:21:01)
이전기사 : 검찰 '끝까지 가나?',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 (2019-09-24 01:15:1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