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1406차 수요집회에서도 류석춘 교수 규탄 목소리 높아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0월15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10-14 19:58:32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09월25일 23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1406차 수요집회에서도 류석춘 교수 규탄 목소리 높아
초등학생들, 대회 입상 상금 등 성노예 할머니 위해 기부 의사 밝혀 류 교수와 대조

25
, 1406번째 수요집회에서 연세대 류석춘 교수가 일본군 성노예제 할머니들을 향해 '자발적으로 매춘에 나선 것'이라고 한 발언과 관련해 '역사의식이 부족하다'는 규탄 발언이 이어졌다.

이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초등학생들 300여명도 참가한 가운데 수요집회를 열고 일본정부의 사죄를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 한경희 사무총장은 "일본군 성노예제는 일본군의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에서 자행된 전시 성 폭행이었다"면서 "그런데 최근에는 일본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일부 인사들이 이러한 말을 하고 있다"고 분을 참지 못했다.

그러면서 "(그분은) 학생을 가르치는 교수님이라고 한다""피해자의 인권을 훼손하고 사실이 아닌 말로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 교육자의 자격이 없는 분"이라고 지적했다.

한 총장은 이날 모인 수백명의 초등학교 학생들을 향해 "이런 분이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칠 자격이 있을까요"라고 물었고 학생들은 "없다"고 외쳤다.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장 살루스 수녀뭄 "얼마 전 한 대학교 교수가 (일본군 성노예제) 할머니들에 대해 망언을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아팠다"면서 "여기 있는 여러 분보다도 역사의식이 부족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요집회에 참석해 발언에 나선 청주 성화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은 "할머니들을 응원하고 한국의 한 시민으로서 일본의 사과를 받아내는 일에 동참하고 싶어 참여했다""우리는 어린 학생이지만 사과하는 방법은 진심을 담아 상대가 받아줄 때까지 하는 것이라고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이 그렇게 하는 날이 오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학생들은 코딩대회 입상 상금 등을 모은 70만원을 일본군 성노예제 할머니들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집회에는 청주 성화초등학교 외에도 원주 단구초등학교, 서울 상천초등학교 등 5개 초등학교 학생들이 참여해 '일본은 위아래가 없다', '왜곡된 역사는 언젠가 밝혀진다', '사과를 원해요 돈은 필요하지 않다'는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정부는 역사 왜곡을 중단하고 올바른 역사교육을 실시하라"고 외쳤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민주언론실천위, '...
[사회]경찰, 기자 절도건...
[사회]지만원, 한국당 나...
[사회]뿔난 KTX해고 여승...
[사회]대법원, 박근혜.최...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당 윤리위 소집 소식에 한국당 탈당 (2019-09-27 19:52:49)
이전기사 : 연세대 총학.동문 이어 시민단체들도 류속춘 교수 파면 촉구 (2019-09-25 23:21:5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