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황교안 대표 전광훈 목사와 손 잡고 '만세!', 단식 선언 빛바래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00:17:25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11월21일 01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황교안 대표 전광훈 목사와 손 잡고 '만세!', 단식 선언 빛바래
보수층에서도 '전 목사와 만세하는 모습 보고 국민들이 이해하겠는가?' 쓴소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 느닷없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 투쟁을 선언했다.

이날 황 대표는 국회에 오른 패스트트랙 법안의 반대와 지소미아 협정 연장을 내걸며 죽을 각오로 단식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청와대 인근에서 문재인 대통령 하야 집회가 열린 집회 현장도 찾아 "모든 마음을 하나로 모아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전광훈 목사의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최 집회에 참석해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함께 단상에 올라 "이 나라가 무너져 가는 것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오늘부터 단식에 들어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3일 후면 지소미아 결정이 난다. 이는 진영원리로 다룰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의 생사가 갈리는 심각한 문제다. 만약 미국이 우리에게 관세보복을 한면 우리 경제가 어떻게 되겠냐"라며 "아무리 얘기를 해도 듣지를 않아 죽기를 각오하고 단식투쟁을 하기 위해 광화문 광장에 나왔다"고 강조했다.

"제가 단식하는 게 며칠이 될지 모르겠지만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못 이기겠느냐"면서 "우리는 이길 수 있고 이미 이기고 있다. 함께 이길 수 있도록 저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전 목사는 "내년 415일에 한 사람도 국회의원 안 시킬 것이다. 국회의원 배지 달려고 눈 뒤집어서 다니지 말고 공부 좀 하라""오늘밤부터 당신들도 옆에서 같이 누우란 말이야"라고 수행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소리쳤다.

전 목사가 강성 발언을 이어가자 황 대표는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전 목사를 말리기도 했다.

전 목사 등은 집회 말미에는 '황교안과 자유한국당 만세', '전광훈과 한기총 만세' 등을 외쳤고, 황 대표와 함께 연단에 오른 한국당 의원들도 두 손을 들고 만세를 외치는 모습도 펼쳐졌다.

집회를 마친 뒤 황 대표는 '특정 종교단체의 집회 참석이 종교적 편향 논란의 소지가 있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기독교인이다. 다른 종료를 폄훼한 바도 없고 그럴 생각도 없다. 저는 저의 종교를 존중하고 그분들 종교 또한 존경한다"면서 "어떤 특정 종교에 편향돼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모든 분들이 힘을 모으자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를 지켜본 진보층은 물론, 보수층에서도 쓴 소리가 터져 나왔다.

한국당 한 의원은 "단식 투쟁은 그렇다 치고 그 자리에서 강경 보수인 전 목사와 함께 하는 모습에서 단식의 진정성을 국민들이 알아 주겠는가?"라며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한국당 전당대회, ...
[국회/정당]국회사무처, 공무...
[국회/정당]이해찬 대표, '미...
[국회/정당]손학규 대표, '한...
[국회/정당]반박 간담회 연 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여야 3당 원내대표, 방위비 분담금 협상 위해 미국행 (2019-11-21 01:12:09)
이전기사 : 황교안 대표, 느닷없는 단식 선언에 정치권은 '어리둥절' (2019-11-21 01:03:5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