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4월1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11월28일 18시5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
문 대통령, '이제 부산에서부터 육로로 대륙을 가로지르는 일이 남았다'
<
사진/청와대>


지난 27, 문재인 대통령은 34일간 부산에서 아세안 외교전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25~26일 제3차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이어 이날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까지 현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다자 정상회의를 치룬 것이다.

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는 메콩강 유역 5개국에서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참석했고 훈센 캄보디아 총리를 대신해선 쁘락 소콘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이 자리했다.

2011년 이래 매년 장관급으로 열리던 한.메콩 회의가 정상급으로 개최된 건 처음이다.

청와대는 연 6%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메콩 지역은 아세안 10개국 중 에서도 신남방정책의 핵심파트너라고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회의 결과로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했는데, 우선협력 분야로 문화.관광, 인적자원개발, 농촌개발, 인프라, ICT(정보통신기술), 환경, ()전통안보협력 등 7대 분야를 명시했다.

또 한.메콩 정상회의를 내년부터 매년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기간 개최하고, .메콩 협력 10주년이 되는 2021년을 -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이 메콩의 역동성과 손을 잡으면 한강의 기적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남정책특별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주형철 경제보좌관은 이날 결과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이 향후 30년간 한.아세안 협력 정책으로 아세안 국가들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아 본궤도에 올랐다면서 경제 뿐 아니라 사회.문화 분야 및 평화.외교 분야에서도 한·아세안 관계를 주변 4강 수준으로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주 보좌관은 이번 정상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신남방정책 2.0을 수립, 2021년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아세안 열 개 나라들과 우정을 쌓으며 우리는 더 많은 바닷길을 열었다이제 부산에서부터 육로로 대륙을 가로지르는 일이 남았다고 전했다.

이어 어려운 고비와 갖은 난관이 우리 앞에 있더라도 교량 국가의 꿈을 포기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강대국들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는 나라가 아니라, 강대국들을 서로 이어주며 평화와 번영을 만드는 나라가 될 수 있다. 부산이 그 출발지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내외, ...
[청와대]문 대통령, '코로...
[청와대]문 대통령, '지금...
[청와대]문 대통령, 오늘밤...
[청와대]문 대통령, '고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고민정 대변인, '극단적 선택한 고인 명예 훼손 안 되도록 보도해야' (2019-12-02 22:51:47)
이전기사 :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정상들, '한-아세안 공동 비전성명' 채택 (2019-11-27 02:28:17)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