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나경원 원내대표, '선거법 상정 안하면 민식이법 통과시킬 것'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23:39:39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19년11월30일 02시4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나경원 원내대표, '선거법 상정 안하면 민식이법 통과시킬 것'
필리버스터 비난 여론 높아지자 긴급회견 했지만, 민식이법 조건부 통과 내걸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200건의 민생.경제 법안 모두에 필리버스터를 선언해 국회 파행을 이끌어 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민식이법을 통과시킨 다음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할 기회를 달라고 밝혔다.

29일 오후,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본회의에 상정된 모든 법안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필리버스터는 국회법에 따르면 계속될 수 있고 저희는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예정되지 않았던 기자회견은 필리버스터로 국회를 올 스톱 시킨 것에 대해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의 비난 여론이 높아가자 이를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한 명 한 명의 연설이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는 성곽이 될 수 있고 독재세력에 대한 준엄한 심판의 울림이 될 수 있다면서 이 저항의 대장정을 막을 수 있는 것은 바로 불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의 완전한 철회 선언과 친문(친문재인)게이트 국정조사 수용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말 수많은 민생법안에 대해 고민이다. 민식이 어머님과 아버님, 하준이 어머님과 아버님, 태호와 유찬, 해인이 어머님과 아버님, 저희 모두 이 법안(민식이법)을 통과시키고 싶다국회의장께 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 조건이라면 저희가 필리버스터 신청한 법안에 앞서서 민식이법 등에 대해 먼저 상정해 통과시켜줄 것을 제안한다고 조건부 민생 법안 통과안을 제시한 것이다.

이날 국회는 오후 2, 본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유치원3법과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한 민식이법 외에도 데이터 3(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 양심적 병역거부에 따른 대체복무제 도입을 위한 법안, 청년 정책의 체계적 추진을 위한 청년기본법 제정안 등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국당이 뜬금없이 모든 상정 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하면서 법안 처리가 멈춰섰다.

나 원내대표의 민식이법 우선 처리 후 필리버스터 제안은 사실상 민식이법을 볼모로 하겠다는, 국민 정서와 전혀 맞지 않은 엉뚱한 발상으로 볼 수 있다.

취재진들이 사실상 민식이법 등을 볼모로 삼은 게 아닌가’, ‘비쟁점 법안을 통과시키기로 했는데 피해보는 건 국민이 아닌가라고 질문하자 나 원내대표는 답변을 거부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민주평화당, '북미...
[국회/정당]정동영 대표, '대...
[국회/정당]더불어민주당, 워...
[국회/정당](6.13지선)참패에 ...
[국회/정당]이철희 의원, 軍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여영국 의원, 필리버스터 한국당 향해 '정신나간 짓' 일갈 (2019-11-30 02:54:38)
이전기사 : 이재정 의원, 나경원 원내대표 향해 '사람을 죽이지 말고 살리자' (2019-11-30 02:41:2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