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어린이생명안전법 피해자 가족들, 한국당 필리버스터에 분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23:39:3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11월30일 03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어린이생명안전법 피해자 가족들, 한국당 필리버스터에 분노
피해자 가족들, 나 원내대표 조건부 통과 발언에 절망하며 오열 '야만의 정치'

29
, ‘민식이법’, ‘하준이법’, ‘해인이법등 아이들의 이름을 딴 통칭 어린이생명안전법의 국회 본회의 상정이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합법적 입법저지행위)’ 선언에 무산된 것에 대해 피해가족들은 한국당에 분노를 드러냈다.

이날 한국당은 오후 2시에 개회 예정이었던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의원총회를 열고 본회의 상정안건 199개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 신청을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우리는 민식이.하준이.태호.유찬이.한음이.해인이 법안을 통과시키고 싶다면서도 선거법 개정안을 상정하지 않는다면 필리버스터에 앞서 상정해 통과시킬 수 있다고 조건을 내걸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전해 들은 피해가족들은 참을 수 없는 오열과 분노를 쏟아내면서 어떻게 아이들의 생명을 협상카드로 사용할 수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1710, 경기도 과천에 위치한 놀이공원 주차장에 세워둔 차가 구르는 바람에 숨진 최하준 군의 어머니는 오늘 우리나라 정치의 민낯을 봤다면서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를 누가 하고 있느냐고 강하게 비난했다.

지난 9,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과속차량에 치여 사망한 김민식 군의 어머니도 신호등 없는 곳에 신호등 만들어달라는 게, 대로변에 과속 단속 카메라가 없어 아이들이 위험에 처해있으니 카메라 달아달라고 하는 게 왜 협상카드가 돼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 이러라고 아이들의 이름을 내준 것이 아니다. 꼭 사과를 받겠다면서 울음을 터트렸다.

인천 송도의 한 사설축구클럽 통학차량 운전자가 과속에 이은 신호위반으로 교통사고가 나면서 정유찬 군과 함께 세상을 떠난 김태호 군의 어머니는 저는 5개월 임산부다. 이런 나라에서 이 아이를 어떻게 키우라는 건지, 이 아이들이 이 땅을 밟고 살아갈 수 있을지라며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김 군의 아버지는 이런 나라에 사는 게 너무 싫다고 외쳤다.

20164, 경기도 용인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교통사고 후 응급조치가 늦어 목숨을 잃은 이해인 양의 아버지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이 생겼는데, 왜 아이들을 이용해서 이렇게까지 하는지 이유를 꼭 듣고 싶다면서 지금 여기 있는 부모들은 아이들을 살려달라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아이를 안전하게 키우게 해달라는 거다. 도대체 뭐하는거냐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생업을 팽개치면서 비록 자신들은 아이들을 잃엇지만 다른 아이들은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법을 통과시켜달라며 매일같이 국회를 찾아 고개 숙이고 부탁하는가 하면, 무릎 꿇으면서 매달렸는데도 돌아온 것은 정쟁의 도구로 전락했다는 것에 절망과 분노를 함께 느끼는 모습이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필리버스터 하겠다는 것은 4월 말까지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아이들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법을 엮어 합의 안 된 선거법은 상정하지 말라는 것이다. 최소한의 도의가 아니다.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해식 대변인도 민식이법을 볼모로 잡고 통과할 의양이 있는데 우리 때문에 못한다고 뒤집어 씌우려는 말도 안 되는 행태라고 지적했고 이재정 의원은 향후 법처리는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민식이법을 지렛대 삼아 협박하며 문 걸어 잠그고 총선정국으로 가자는 것이라면서 국회가 사람으로서 해서 안 되는 행위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적반하장 격으로 국회의장과 민주당을 향해 공세를 펼쳐 피해자 가족들의 가슴을 더욱 먹먹하게 만들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뒤 민생법에 대한 선처리를 요구했는데 필리버스터 철회하지 않으면 본회의에 응하지 않겠다는 것이 민주당의 뜻이었다. 국회의장도 민주당이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으면 열 수 없다고 했다민생법안을 볼모로 삼고 있는 것이 아니라 선 처리 하자는 입장이라고 이해 못할 주장을 펼쳤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일본군 ‘위안부’...
[사회]한기총 전광훈 회...
[사회]남이섬 전명준사장...
[사회]류석춘 교수, 위안...
[사회]SNS에 '조국, 힘내...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경찰, '청와대에서 이관받기 전부터 김기현 전 시장 수사했다' (2019-12-02 22:37:18)
이전기사 : 백원우 전 비서관, '검찰, 청와대에서 이첩받은 문건 공개하면 돼' (2019-11-28 19:24:47)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