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고민정 대변인, '극단적 선택한 고인 명예 훼손 안 되도록 보도해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07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23:39:39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12월02일 22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고민정 대변인, '극단적 선택한 고인 명예 훼손 안 되도록 보도해야'
청와대, 고인과 다른 특감반원의 통화내용 공개하며 공세로 전환
<
사진/청와대>


2, 청와대는 극단적 선택을 한 청와대 전 특감반원 A씨와 관련해 고인과 울산에 동행한 민정비서관실 행정관B김기현 사건에 대해 당시 전혀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고 울산 방문에 대한 경위와 고인과의 통화 내용을 밝혔다고 공개했다.

이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고인이 되신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시장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린다“‘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A씨는 울산지검 조사 전날인 지난달 21일 민정비서관실 관계자 행정관 C씨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 때문으로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씨는 한 시간 뒤 B행정관에게 다시 전화를 걸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라며 울산 방문시기를 묻기도 했다.

수사직후인 24, A씨는 또 B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할 것 같다면서 “B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할 일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B행정관은 울산 방문 경위에 대해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본인은 20181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됐다라며 본인과 고인은 우선 울산해양경찰서를 오후 3시쯤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내용과 의견을 청취하고 나왔다. 이후 본인은 울산 경찰청으로,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각 기관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은 오후 5시 넘어서 울산 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고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다면서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총장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 보내 수사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A씨와 B씨가 속해있던 특감반과 관련한 언론 보도 태도를 문제 삼기도 했으면서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라며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되어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고민정 대변인, 황...
[청와대]<포토>문 대통령 ...
[청와대]문 대통령, 경찰의...
[청와대]김정숙 여사, 오늘...
[청와대]윤아, 알고보니 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국회, 자식잃은 부모가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돼' (2019-12-02 22:56:26)
이전기사 :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 (2019-11-28 18:56:37)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