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독도 헬기 사고 소방관 합동 영결식 참석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9월22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12월11일 00시3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독도 헬기 사고 소방관 합동 영결식 참석
'우리 영웅들, 무사 귀환의 임무를 남겨놓은 채 거친 바다 깊이 잠들고 말았다'
<
사진/청와대>


10, 문재인 대통령은 계명대 성서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5명에 대한 합동영결식 추모사를 통해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섯 대원은 어두운 밤 멀리 바다 건너 우리 땅 동쪽 끝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을 위해 한 치 망설임 없이 임무에 나섰다면서 국민 생명을 구하는 소명감으로 어떤 어려움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훈련받고 동료애로 뭉친 다섯 대원은 신속한 응급처치로 위기를 넘겼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의 영웅들은 그날 밤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무사 귀환의 임무를 남겨놓은 채 거친 바다 깊이 잠들고 말았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숨진 5명 대원의 이름을 차례로 부르며 김종필 기장은 끊임없이 역량을 기르며 주위 사람까지 알뜰히 챙기는 듬직한 동료였고 세 아이의 자랑스러운 아버지였다. 서정용 검사관은 후배들에게 경험과 지식을 아낌없이 나눠주는 탁월한 선임이었고 아들.딸을 사랑하는 따뜻한 가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종후 부기장은 동료를 세심하게 챙기는 항공팀 살림꾼이었다. 더욱 더 안타까운 것은 둘째 아들을 먼저 잃은 아버지.어머니에게 너무나 귀한 아들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곳 계명대를 졸업한 배혁 구조대원은 결혼한 지 갓 두 달 된 새 신랑이라면서 해군 해난구조대원으로 활약한 경력으로 소방관이 돼 5월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파견돼 힘든 수중 수색 업무에 투입됐던 유능하고 헌신적인 구조대원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여성인 박단비 구급대원에 대해선 늘 밝게 웃던 1년 차 새내기 구급대원이라며 쉬는 날 집에서도 훈련을 계속하면서 만약 자신이 세상에 진 빚이 있다면 국민 생명을 구하는 것으로 갚겠다고 했던 진정한 소방관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섯 분 모두 자신의 삶과 일에 충실했고 가족과 동료에게 커다란 사랑을 줬다면서 언제나 최선을 다한 헌신이 생사기로에 선 국민 손을 잡아준 힘이 됐다고 추모했다.

그러면서 모든 소방가족의 염원이었던 소방관 국가직 전환 법률이 마침내 공포됐다오늘 다섯 분의 영정 앞에서 국가가 소방관들의 건강과 안전, 자부심과 긍지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가장 ...
[청와대]문 대통령, 北의 ...
[청와대]문 대통령, 초대 ...
[청와대]문 대통령, 코로나...
[청와대]문 대통령, '일체...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사람.환경 중심 농정을 구현하겠다' (2019-12-13 01:32:09)
이전기사 : 김정숙 여사, U2 리더 보노 만나 '평화 힘들지만 꼭 이뤄질 것' (2019-12-09 23:47:32)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