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내가 시킨거 아냐' 경찰 출두 전광훈 목사, 집회 때와 다른 소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03:11:5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12월13일 01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내가 시킨거 아냐' 경찰 출두 전광훈 목사, 집회 때와 다른 소리
집회 기부금 걷은 것에 대해선 '예배시간에 헌금 걷은 것'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목사가 경찰의 5차례 소환 통보 끝에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12, 서울 종로경찰서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총괄 대표인 전 목사를 이날 오전 소환해 지난 10월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 단체 집회 등과 관련,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이날 오전, 전 목사는 종로경찰서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103(투쟁본부가 연) 국민대회와 관련한 조사를 받으러 온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당시) 청와대 인근에서 (일부 참가자가) 폴리스 라인을 넘은 사건을 내가 배후에서 조종하고 지휘했는지에 대해 조사를 받으러 왔다며 "내 허락 없이 불법 시위하면 안 된다고 (당시에)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가 된 집회에 대해 "나를 뒷조사해보면 다 드러날 일이고, (당시 불법 행위로 연행된) 탈북자들과의 관계도 없다"면서 "조사받을 가치가 없다고 생각돼 그동안 안 왔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앞으로 내란 선동 혐의로 출석하라고 하면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앞서 기독자유당이 문재인 대통령을 내란 혐의 등으로 고발한 사건을 먼저 또는 동시에 수사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또 청와대 진입을 위해 순국결사대를 조직하고 운영했다는 의혹에 대해 "순국결사대는 공격을 위해 조직된 자체가 아니다"라면서 "질서유지를 위해 만든 단체이고 이은재 한기총 대변인이 책임자"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개천절 집회 등에서 헌금을 모금해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것에 대해 "예배 시간에 헌금하는 게 무슨 불법 모금이냐""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등 보수 성향 단체가 지난 103일 개천절,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권을 비판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을 당시 불법행위를 수사하고 있다.

당시 집회에서 '청와대 검거', '대통령 체포' 등 발언이 나오면서 분위기가 격화했고, 탈북민 단체 등 일부 참가자가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려다 이를 저지하는 경찰을 폭행하는 등 폭력을 행사해 40여 명이 체포됐다.

경찰은 그동안 전 목사에게 수차례 출석을 요구했으나 전 목사 측은 불응했고, 이에 경찰은 전 목사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한 뒤 체포 영장까지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경찰은 전 목사를 상대로 집시법 위반 혐의를 중점적으로 조사하되 가능하면 기부금품법 위반 등 다른 혐의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오늘은 집시법 위반 혐의로 출석 요구를 한 것"이라며 "조사할 내용이 많아서 다른 혐의도 한꺼번에 조사하기는 시간상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종로경찰서는 이날 청와대 인근에서 장기 집회를 열고 있는 범투본과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에 소음 규제를 강화하고 인도.차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노숙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등 집회 제한을 추가로 통고했다.

전 목사가 총괄 대표를 맡은 범투본은 올해 103일부터 석 달째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노숙 농성을 하며 야외 기도회 등을 진행해왔다.

경찰은 청와대 인근 시각장애인 특수학교인 국립 서울맹학교 학부모와 주민들의 집회 금지 탄원이 잇따르자 지난달 이들 2개 단체에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 사이 야간에 집회하지 말라는 제한 통보를 내렸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김현경 기자, '서...
[사회]2년 10개월만에 다...
[사회]쌍용차 노조진압, ...
[사회]경기도, 신천지 이...
[사회]국정원, 세월호 유...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5.18단체,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 광화문에 전시 (2019-12-13 01:29:13)
이전기사 : 전두환 전 대통령, 12.12 40주년에 신군부 실세들과 만찬 (2019-12-13 01:05:5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