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구' 광주교도소 미확인 유골, 구멍난 두개골.어린아이 두개골 발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7일sun
기사최종편집일: 2020-06-06 00:56:45
뉴스홈 > 뉴스 > 사회
2019년12월21일 22시3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구' 광주교도소 미확인 유골, 구멍난 두개골.어린아이 두개골 발견
법무부, 개장 작업 진행하던 중 관리 목록에 없는 신원미상 유골 40여 구 발견
<
사진/5.18구속부상자회 제공>


지난 20,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발견된 신원미상의 유골 가운데 2개의 두개골에 구멍이 뚫린 흔적이 발견됐고 어린아이의 것으로 추정되는 작은 두개골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5.18당시 행방불명자들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법무부와 검찰, 국방부, 의문사조사위원회, 경찰, 5.18단체 관계자 등으로 꾸려진 합동조사반은 발굴한 유골을 상자 41곳에 분류했는데 무연고 수형자 합장묘 아래에서 발견된 콘크리트 구조물 안에 뒤섞여 있던 유골은 20상자, 주변 부지를 파낸 터에서 발굴한 흙 묻은 유골은 21상자로 확인됐다.

21, 합동조사반은 분류 작업 뒤 1차 육안 감식 과정에서 두개골 2개에서 구멍이 뚫린 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어린아이의 것으로 추정되는 작은 크기의 두개골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발견된 유골은 40여 구로 추정되고 있으나 정확히 몇 구인지는 정밀 감식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진다.

법무부는 장성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부분원에서 분류한 유골에 대한 정밀 감식을 진행할 방침으로 정밀 감식은 이르면 다음 주 초부터 시작돼 국과수 등 전문기관과 5.18단체 측 추천 전문가가 참여한다.

앞서 20일 오후, 법무부는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 내 무연고자 공동묘지 개장 작업을 진행하던 중 관리 목록에 없는 신원미상 유골 40여 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무연고자 공동묘지는 가족 등 연고자가 없는 사람이 교도소 안에서 사망했을 때 매장하는 장소다. 유골이 발견된 장소는 법무부의 솔로몬 로파크 조성 사업 부지에 포함되면서 최근 묘지 이전 작업이 이뤄졌다.

법무부는 여기에 있던 개인묘 50기와 합장묘 2기에 누가 묻혀있는지 신원을 기록.관리하고 있었는데 이중 합장묘 1기에는 41구의 유골이 안치돼 있다고 기록돼 있었으나 무덤을 여는 개장 작업 과정에서 40여 구의 유골이 추가로 발견된 것이다.

해당 합장묘 봉분 아래에 1.5m 깊이로 사각형 콘크리트 구조물이 묻혀 있었는데 그 안에 41구의 유골이 안치돼 있었고, 그 위로 또 다른 40여 구의 유골이 발견된 것이다. 다른 개인묘 50기와 합장묘 1기에서는 기록과 동일한 유골이 나왔다.

5.18구속부상자회 문흥식 회장은 작업자들이 합장묘 봉분을 20~30정도 걷어냈을 때 유골 40여 구가 나와 기록상에 나타난 유골인 줄 알고 수습했다고 한다면서 그 후 아래에 있던 콘크리트 구조물을 확인해 봤더니 그 안에 41구의 유골이 또 있어 법무부에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골이 들어있던 콘크리트 구조물은 1971년 교도소를 이곳으로 이전할 때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작업자들이 처음에 발견했던 40여 구의 유골이 5.18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확인된 유골 40여 구가 5.18 당시 암매장된 행불자일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유골 발견 보고를 듣고 곧 바로 현장을 찾은 김오수 법무부 장관 대행은 우리가 관리하지 않은 유골이 발견됐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확인.점검할 필요가 있다어떤 연유로 관리하지 않은 유골이 교도소 내에 묻히게 됐는지 확인하는 것이 조사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 대행은 현재로서는 5.18과 관련이 있는지 속단하기 어렵다면서도 하지만 가능성은 확인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5.18사적지 22호로 지정된 옛 광주교도소는 5.18당시 계엄군에 붙잡힌 시민들이 대거 수감된 곳으로 시위 과정에서 숨진 사람이 암매장됐을 거라는 말이 나돌던 곳으로 계엄군의 총격으로 담양과 순천 쪽으로 향하던 시민 수십 명이 희생된 곳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홍구 (hg7101@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포스코 바로세우...
[사회]37개 시민단체, 경...
[사회]박근혜.최순실 그...
[사회]'근로자의 날' 맞...
[사회]얼굴 공개된 '갓갓...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검찰의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독될까? 과실될까?' (2019-12-25 00:15:15)
이전기사 : 맹학교 학부모.청와대 주민들, 참다 못해 거리로 나섰다! (2019-12-21 22:34:55)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