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한.중.일 정상, 한반도 비핵화.항구적 평화 위한 소통.협력에 노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03월02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21-02-25 01:42:37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19년12월25일 00시4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중.일 정상, 한반도 비핵화.항구적 평화 위한 소통.협력에 노력
문 대통령, '3국 국민 행복을 위해 국민 삶과 직결된 분야 협력 증진키로 했다'
<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한..3국 정상이 북미 대화를 통한 비핵화가 실질적으로 진전되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24, 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제8차 한..중 정상회의 직후 한..중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3국은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한반도 평화가 3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면서 "오늘 3국은 향후 10년 협력 비전을 채택하고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열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선도하는 이정표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야 한다는 데에는 3국 정상의 입장이 일치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미 프로세스를 최대한 지원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도 "이를 위해 관련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북미 프로세스 모멘텀을 유지해나가야 한다는 것이 일중한 3국의 공통된 입장임을 확인했다"고 제재 유지에 방점을 뒀다.

이어 "북한에 대해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지역의 안전보장에 대한 심각한 위협임을 말씀드린다"며 북한에 경고성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반면, 리커창 총리는 "한반도 문제 해결에 힘을 기울이고 싶고, 한반도 지역의 장기적인 안전을 실현할 것"이라면서 "중한일과 제4국의 협력을 진행할 용의가 있다"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개입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항구적 평화 실현은 공동의 목표라는 점을 재천명했다"고 덧붙였다.

리커창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특히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대화했다""대화와 협상이야말로 한반도 문제 해결 유일한 방법이라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이날 3국 정상들은 한반도 문제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포괄적으로 협력을 이어나갈 것을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나는 20년간 발전해온 양국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확인하고 국민이 협력 성과를 체감하도록 실질 협력 수준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3국 국민 행복을 위해 국민 삶과 직결된 분야 협력을 증진키로 했다"면서 "우리는 국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환경.보건.고령화 분야의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과 보호무역주의 같은 새로운 도전에 대응하고 과학기술 협력을 통해 미래성장 동력을 함께 만들어 가기로 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정상회의가 한국에서 개최한다는 점을 언급한 문 대통령은 "한국은 차기 의장국으로서 3국 협력 성과가 국민 삶을 이롭게 하도록 책임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리커창 총리 또한, 3국 간 경제 협력을 강조하면서 "우리는 모두 자유무역과 경제투자를 지지한다""자유무역 수호는 다자주의 수호와 세계평화 수호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의 조기서명을 주장한다""또한 중한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비즈니스 서밋, 정상회의 등에서 '자유무역'을 강조한 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와 달리 아베 총리는 '자유무역'이라는 단어는 사용하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RCEP16개국의 조기 서명을 추진하고, 양국 사이에서 현대적이고 포괄적이며 질이 높은 호혜적 협정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확인했다""..FTA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본이 미국과 함께 추진 중인 인도.태평양 전략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노력과 시너지를 추구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협력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구미 ...
[청와대]청와대, ‘한일군...
[청와대]문 대통령, 정세균...
[청와대]윤도한 국민소통수...
[청와대]문 대통령, '신종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국회)마지막까지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2019-12-31 00:59:50)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아베 총리에 '일본의 수출규제 7월 이전으로' 결단 촉구 (2019-12-25 00:42:5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