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민주당 7호 영입인사로 이용우 카카오 뱅크 공동대표 발탁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1월30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1-29 00:09:59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1월14일 00시5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민주당 7호 영입인사로 이용우 카카오 뱅크 공동대표 발탁
이 공동대표, 100억~200억원 정도 스톡옵션 포기 이유 '내 것이 아니다'

지난 12, 더불어민주당은 실물경제 전문가인 이용우(55)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를 총선 인재영입 7호로 소개했다.

이 대표는 실물경제 전문가로 1992년 현대경제연구원으로 입사해 한국투자증권 자산운용본부장과 한국투자신탁운용 최고투자책임자 등을 지냈다. 2015년에는 카카오뱅크 출범과 함께 인터넷전문은행을 시작했다.

이날 오후, 민주당은 국회에서 이 대표 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우 대표는 현행 금융 및 경제구조 전반의 구조 개혁을 통해 공정한 경쟁 아래 창의적 아이디어와 노력이 보상받을 수 있는 혁신적 경제모델을 디자인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대표는 이번 민주당에 입당하면서 카카오뱅크 스톡옵션 52만 주를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에 대해 민주당은 "사회적 공물(公物)은 공물이고, 정치는 헌신인데 봉사할 기회가 온 것이 더 소중하다"는 믿음으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혁신을 내걸고 기업을 이끌어 제법 성공한 기업을 만든 CEO"라면서 "이제 그 현장에서 경험한 혁신을 정치에서 실현해보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네거티브 규제에 대한 올바른 정책방향 설정과 제도화, 이것이 우리나라의 창조적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 믿는다""(이를 위해) 형사소송법 및 각종 법률개정이 필요하다. 바로 이러한 제도를 만드는 일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혁신의 기초는 공정이다. 공정이 담보되지 않은 시장에서 젊은 벤처인의 좋은 아이디어는 먹잇감이 된다. 대기업 등이 베끼거나 일부를 살짝 바꿔 훔쳐 가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면서 "창의적 아이디어와 노력이 제대로 보상받는 체계를 법과 제도로 뒷받침해야만 공정한 혁신이 시작된다. 그 일을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이용우 대표는 열정과 책임감이 강하고, 현장의 경험으로 정책에 균형을 잡아줄 수 있는 인재"라며 "특히 한국정치에는 거의 없었던 금융 전문가, 혁신 경영자로서 민주당의 정책 역량을 크게 높여줄 분이다. 민주당이 지향하는 공정한 혁신 경제, 글로벌 경제를 선도하는 첨단 혁신 경제에 꼭 맞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경제학부 교수는 김한정 의원이 대독한 메시지에서 "이용우 대표는 1982년 대학에 입학해서부터 더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같이 공부하고 고민하던 40년 지기"라면서 "산업계 금융계를 고루 거치며 경험을 쌓고 지식을 축적한 이 대표가 정계에서 큰일을 맡게 된다니 친구로서 기쁘고 국민으로서 고마운 생각"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입당을 위해 스톡옵션을 포기한 이 대표는 카카오뱅크 공동대표 사임 절차도 밟을 예정이다.

한편,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은 "52만 주 스톡옵션 상장 차액은 대략 5~10, 100~200억원 정도의 스톡옵션을 포기한 것"이라며 "이용우 대표가 스톡옵션은 '자기 것이 아니었다'고 표현하며 국민경제 발전을 위해 입당을 결단한 데 대해 당은 굉장히 감사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규광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자유한국당 의총 ...
[국회/정당]최교일 의원, '스...
[국회/정당]바른미래당, '지소...
[국회/정당]5.18폄하 발언 후...
[국회/정당]이정미 대표, 롯데...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하태경 공동대표, '한국당 지도부, 보수재건 3원칙 수용한 것으로 본다' (2020-01-14 01:04:20)
이전기사 : 민주당, 6호 영입인재로 '로 스토리' 홍정민 대표 발탁 (2020-01-09 23:31:48)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