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명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치료 경과 보고 감담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1 22:58:0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2월12일 23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명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치료 경과 보고 감담회
'현재까지 코로나19 감염증 치료에 항에이즈제제가 가장 효과적'

12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퇴원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 의료진은 병원 농천홀에서 환자와 관련한 치료경과 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의료진은 현재까지 이뤄진 코로나19 감염증 치료에 항에이즈제제가 가장 효과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국내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54/.한국인)의 폐렴 진단 후 입원 8일째부터 항에이즈 제제를 투여한 결과 다음 날부터 바이러스 검출량이 감소하고 양성에서 음성으로 전환됐다"면서 "바이러스가 낮은 수치로 유지되면서 폐렴 증상이 호전된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에 따르면 병원은 발열과 폐렴 증상을 보인 3번 환자에게 지난달 30일부터 항에이즈 제제를 투여한 결과 이달 6일부터 열이 내리고 폐렴 증상이 호전됐고 지난 9일과 11일 검체 검사에서 연속 음성이 나와 이날 퇴원했다.

17번 환자는 지난 7일부터 근육통과 오한, 열감, 약간의 마른기침을 호소했지만 이후 증상이 호전됐고, 9일 이후 두 차례 실시한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판정되어 이날 퇴원했다.

이 이사장은 "3번 환자에게 항에이즈 제제를 투여한 후 바이러스가 감소한 것을 확인한 만큼 폐렴 증세가 예견되는 고위험군 환자에게 초기부터 이 약품 사용을 권장하는 것을 질병관리본부와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명지병원 의료진은 3번 환자의 지인인 28번 환자가 무증상 감염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최강원 명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잠복기는 바이러스에 노출된 순간부터 시작해 그 사람이 첫 증상이 나올 때까지 시간을 말하는데 28번 환자는 증상이 매우 경미하거나 없기 때문에 무증상 감염자일 확률은 높다"면서 "이 환자는 끝까지 무증상으로 병이 지나갈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28번 환자의 잠복기가 14일 이상일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는 의견을 냈다.

최 교수는 "중국에서 발표된 잠복기가 24일까지 길어질 수 있다는 발표는 학계에서 적절한 토론과 논의 과정이 없었기 때문에 정확한 내용이라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의료진은 지난 18일 입원한 28번 환자가 이르면 오는 14일 퇴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는데, 최근 병원에서 자체 시행한 PCR검사(코로나 선별검사)에서 음성이 나왔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보낸 검체 결과가 나오는 오는 13일 음성으로 나올 경우 이론적으로 14일 퇴원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최인환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태풍 '미탁'에 강...
[사회]정부.여당의 '유치...
[사회]JTBC 손석희, 故노...
[사회]폭염에도 시민 1만...
[사회]전국 택배연대,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영남대의료원 해고노동자 박문진, 227일만에 고공농성 끝내 (2020-02-12 23:49:26)
이전기사 : 교민 등 147명, 우한에서 3차 전세기로 입국 140명 이천으로 (2020-02-12 23:39:5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