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연일 경제 행보, 6대그룹 총수들과 경제 간담회 가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1 22:58:09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20년02월13일 22시1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연일 경제 행보, 6대그룹 총수들과 경제 간담회 가져
문 대통령, '대기업에 대해서는 주문할 게 별로 없다, 너무 잘해주고 있다'
<
사진/청와대>


13, 문재인 대통령은 6대 그룹 총수와 경영진 등을 만나 중국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대기업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과 만나 코로나19 관련 대기업 피해 현황을 보고받고 정부의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기업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위기 극복을 위해 대기업과 호흡을 맞추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런 문 대통령의 모습은 최근 갑작스럽게 위축된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서는 민간기업의 역할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이 깔린 친기업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기업인들은 지속적인 투자와 혁신,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정부와 기업의 호흡을 거듭 강조했다.

경제인들은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 피해를 호소하면서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투자와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화답했고 일부 기업은 중국 내 공장 정상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파격적인 행정 제도 운영 등도 건의했다.

박용만 회장은 최근 사태로 중국에서 확산 중인 피해가 우리 경제에 그대로 전이되고 있고 국내적으로도 심리적 공포가 커지면서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중국 내 일부 기업의) 정상 조업이 서둘러 이뤄질 수 있도록 집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나아가 이번 사태에 한해 정책 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파격적으로 운영한다면 정책 개발·집행이 더 활발해지고 사태 조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중 항공화물 운송이 폐쇄되면 중국에서 생산하는 반도체 웨이퍼 조달에 차질이 발생하는 만큼 화물 운송 항공편을 축소하지 말아 달라고 (중국 측에) 요청해 달라고 건의했다.

전년 수준의 투자와 고용을 통해 SK는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인들을 위해 다음주부터 1주일에 한 번씩 회사 구내식당 문을 닫고 주변 식당에서 점심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도 청와대도 1주일 중에 하루는 아예 구내식당 문을 닫고 있다. 강제적으로 바깥에 나가 식사하도록 했다고 화답했다.

윤여철 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상당수 물품을 항공운송으로 조달하는 상황에서 항공관세를 해상운송 기준으로 한시적 인하해 달라며 항공운임은 (해상보다) 30~50배 차이가 난다. 특례적용을 했으면 한다고 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보다) 회사의 어려움이 더 큰 상황에서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도록 세심히 챙기겠다라며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다. 고용창출은 직접 챙기겠다라고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 주재원과 가족 등에게 문 대통령이 직접 영상격려 메시지를 보내달라고 요청하고 내수 진작 차원에서 저녁 회식 활성화를 위해 주 52시간제도 저촉 우려를 해결해 달라고도 제안했다.

구광모 회장도 정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한) 상황을 잘 관리해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핵심 소재 부품의 특정지역 국가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국산화.다변화가 필요하다. 중소협력사의 중요성을 절감한 만큼 인력 및 기술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각규 부회장은 유통 관광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 중소기업·소상공인 세제나 재정지원 등 특단의 대책을 요청한다면서 대통령께서 쇼핑몰에 한 번 들러 달라. 다양한 문화행사 참석도 건의한다라고 제안했다.

이같은 경제인들의 건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품 긴급 운송 시 항공운임에 대한 관세율 인하를 적극 검토 중이라면서 .중 항공노선 감편이 최소화되도록 국토교통부 장관과 협의하겠다. 관광과 유통, 숙박 등 영향이 큰 업종별 대책도 내주 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기업에 대해서는 주문할 게 별로 없다, 너무 잘해 주고 있다"라며 "그래도 상황이 상황인 만큼 더 분발해 달라"라고 당부를 잊지 않았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구미 ...
[청와대]문 대통령, 국회 ...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수...
[청와대]문 대통령, 부산 ...
[청와대]문 대통령 독립유...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전주 한옥마을 건물주들 임대료 인하 운동 보도에 박수 (2020-02-16 22:40:05)
이전기사 : 문 대통령, 코로나19 환자 들렀던 남대문시장 방문 상인들 격려 (2020-02-13 00:02:1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