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가 불러온 경제 위기 '비상한 상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20년02월19일 01시5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가 불러온 경제 위기 '비상한 상황'
'비상경제 상황 대응 위해 제한 두지 말고 예상 뛰어넘는 정책적 상상력 발휘하길'
<
사진/청와대>


18,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불러온 경제 위기를 비상한 상황이라고 규정하면서 전례가 있다, 없다를 따지지 말고 생각할 수 있는 대책들을 모두 꺼내놓고 가능한 수단을 모두 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비상한 상황에서는 비상한 처방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수출 비중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중국에 대한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관광, 문화, 여가 등 서비스업 타격도 심각하다. 소비와 내수가 크게 위축되고 있고 기업들과 자영업자들의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면서 비상경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제한도 두지 말고 예상을 뛰어넘는 정책적 상상력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현재 상황은 생각보다 매우 심각하다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한 특단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조기 예산 집행, 중소 상공인들에 대한 금융지원, 규제혁신 등을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했는데 예산 조기 집행은 마땅히 해야 하는 기본 조치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강력한 지원을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특별금융지원과 세 부담 완화를 위한 과감한 조치들도 검토해주길 바란다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 임대료 인하 운동에 정부도 화답해 임대료 걱정을 덜 조치들이 신속히 강구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확대와 규제혁신, 소비 진작을 위한 소비쿠폰 발행이나 구매금액 환급 등도 언급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기재부와 중기부 등 경제부처 업무보고에서도 그야말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며 불황이 장기화하면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다. 이제는 국민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경제 상황을 비상 위기 상황이라고 한 것은 우리 주요 수출 상대국인 중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이 보이고 있고 그 충격이 한국 경제에 그대로 미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코로나19 사태로 35년 만에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를 늦췄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16(현지시각)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5.8%에서 5.2%로 크게 낮췄고, 한국 경제성장률도 2.1%에서 0.2%포인트 낮은 1.9%로 전망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한국의 1분기 성장률이 전 분기에 견줘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도 하고 있다.

청와대 안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질 가능성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신속한 비상 대책이 없다면, 올 초 반등 조짐이 뚜렷했던 경기가 다시 하방 압력을 받을 것이라는 위기감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을 향해 과도한 공포와 불안은 경제를 더욱 어렵게 한다면서 정부의 대응을 믿고 위생 수칙을 지키면서 정상적인 경제활동과 일상생활로 복귀해준다면 경제 회복에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포토>BTS, 문 대...
[청와대]문 대통령, 신년 ...
[청와대]문 대통령, 질본 ...
[청와대]문 대통령, 박지원...
[청와대]문 대통령, 방송통...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김정숙 여사, '대통령 부인이니까 무슨 큰일이 나도 다 내 죄 같고' (2020-02-20 00:19:19)
이전기사 : 문 대통령, 경제부처 업무보고에서 엄중한 경제 현실 극복 주문 (2020-02-17 23:39:1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