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홍준표 전 대표, '컷오프 당하면 은퇴나 무소속 출마할 것'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2020년02월20일 23시5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홍준표 전 대표, '컷오프 당하면 은퇴나 무소속 출마할 것'
김태호 전 경남지사,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 의사 굽히지 않고 공관위 설득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면접에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가 PK에서의 출마를 고수했다.

20, 홍 전 대표는 공천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만약 컷오프(공천배제)를 두번 당하면 정계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에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고 김 전 지사는 "현재 지역구 출마 의지는 확고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이날 홍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단독 공천면접을 본 뒤 "출마하려는 경남 양산을 출마가 불발될 경우 향후 계획에 대해 "컷오프를 두번 당할 이유가 있는지 나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지속적인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에 자신의 고향인 경남 밀양 의령 함안 창녕 출마 대신 양산을로 자리를 옮기기로 했는데, 공천면접에서도 일부 공관위원들이 다시 수도권 험지출마를 언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수도권에서 20년 이상 경선하지 않았냐, 제 역할은 거기까지다 라고 했다""양산에 가서 PK 지역을 지키는 게 낫겠다는 제 생각을 답변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도 고향인 경남 산청 함양 거창 합천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고 공관위를 설득하는데 공을 들였다고 전해졌다.

김 전 지사는 기자들에게 "승리의 문제가 아니라 저한테는 사소한 약속부터 지키는 게 성숙한 정치의 출발이라고 본다"며 고향 출마 의지를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회/정당섹션 목록으로
[국회/정당]이인영 원내대표, ...
[국회/정당]이낙연 대표, 윤석...
[국회/정당]이낙연 대표, '공...
[국회/정당]심재철 원내대표, ...
[국회/정당]김태년 원내대표,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고민정 전 대변인,'국민이 명령하지 않은 탄핵은 월권' (2020-02-20 23:54:11)
이전기사 : 광진을, 민주당 고민정 vs 통합당 오세훈의 빅매치 성사되다 (2020-02-20 00:55:0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