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미스테리였던 '코로나19' 종로 확진자 4명, 동선 파악돼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5 23:41:3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2월21일 23시5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미스테리였던 '코로나19' 종로 확진자 4명, 동선 파악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4명, 동일한 시간대 복지관 내 식당 이용 확인'

그동안 미스테리를 불러 일으켰던 서울 종로구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중 4명이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에 방문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환자가 비슷한 시간에 복지관 내 식당을 이용한 사실을 파악하고 정확한 감염원과 감염 경로 등을 찾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2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29.56.83.136번째 환자 등 4명이 동일한 시간대에 복지관 내 식당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분들(환자 4)이 한번 식사한 게 아니라 거의 사흘 정도 같이 식사했다"면서 "식사를 같이 하신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잡히기도 해서 밀접한 접촉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은 확진 받은 29번 환자(82세 남성.한국)가 방문했던 곳인데 방역당국은 56번 환자(75세 남성.한국)가 이 복지관 식당에서 함께 식사했던 정황을 포착하고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을 조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종로구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코로나19 발병 상황에 대한 역학조사 내용을 토대로 83번째 환자(76세 남성.)가 지난 126, 종로구 명륜교회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

정 본부장은 "83번 환자는 6번 환자가 방문했던 종로구 소재 교회를 동일한 시간대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6번째 환자로부터 감염되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6번 환자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83번 환자는 당시 접촉자로 분류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동일 시간대에 예배를 본 사항은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29번 환자와 56번 환자가 각각 이달 5일께, 136번째 환자(84년생 남성.한국)는 이달 1일께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난 점을 고려하면 이들이 83번 환자에게 감염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시 말해 6번 환자와 같은 시간대에 명륜교회를 찾은 83번 환자가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았고 이곳을 드나든 29, 56, 136번 등 3명에게로 연결됐다는 것이다.

방역당국은 가족으로까지 감염이 이어졌다고 봤는데 정 본부장은 "29번 환자의 배우자(30번 환자.68세 여성)29번 환자로부터, 136번 환자의 배우자(112번 환자.79세 여성)136번 환자로부터 감염됐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일부 고령 환자도 있지만, 종로구 내에서 발생한 환자들 중 위중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곽진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기저질환이 있는 분도 있기는 하지만 현재 일부 환자가 폐렴이 있는 정도"라면서 "환자 중 1명이 산소마스크를 통한 산소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32주년 6.10민주항...
[사회]유시민 이사장, '...
[사회]조국 장관, 조선....
[사회]방역당국, '사회적...
[사회]150만 촛불 인파,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태극기 집회 강행하겠다는 전광훈 목사에 비판 목소리 높아져 (2020-02-21 23:55:34)
이전기사 : 코로나19 확진자 204명, TK지역 152명-신천지 관련 131명 (2020-02-21 23:46:15)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