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빠른 진단 검사에 외신들 극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15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7-14 23:55:58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
2020년02월28일 00시48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빠른 진단 검사에 외신들 극찬
확진자 1500명 넘겼지만 감염 환자 찾기 위한 보건당국의 적극성 때문으로 평가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속도로 늘어가는 상황에서 외신들이 우리 당국의 빠른 검사 속도에 대해 극찬하고 있다.

27일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1500명을 넘어섰지만 이는 감염 환자를 찾기 위한 보건당국의 적극성에 기인한 것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한 국가와는 비교될 수 없을 정도의 검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56395건으로, 전날 같은 시간 대비 11414건 증가했다.

질본은 이런 보건당국의 진단검사 진행 속도가 해외 어느 선진국보다도 빠른 것으로 미국은 지난 24일 오후 4시 기준 총 426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해 14명이 양성으로 확인되고 나머지(412)가 음성이라고 밝혔다.

일본도 24일 오후 6시 현재 총 1017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해 이 중 14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남은 82명에 대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싱가포르는 지난 25일 정오까지 총 1364명에 대해 검사가 실시됐고, 91명이 양성자로 확인됐으며 15명에 대한 검사가 끝나지 않은 상태다.

캐나다도 지난 25일 기준 총 485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해 11명이 확진자로 나타났고, 영국은 같은 날 오후 2시 기준 총 6795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되어 양성 13명을 확인했다.

호주는 지난 26(현지시각)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검사 대상 약 3000명 중 15명이 양성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런 각 국가들의 검사 진행 속도와 우리나라 보건당국의 속도를 비교하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이 아니고 발견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이유가 된다.

이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검사 실시 물량이 매우 많다"면서 "경증부터, 조금이라도 역학적 의심되는 사례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검사해 환자 발견 노력하고 있고, 집단감염 예방 노력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보건당국의 이런 신속한 대응과 관련해 지난 24,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한국의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는 어떻게 통제 불능이 되었는가'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온 배경으로 뛰어난 진단 능력과 언론 보도, 민주적인 시스템 등을 꼽았다.

검사 당국이 우수한 진단 능력을 발휘하고, 언론도 감시의 기능을 수행하면서 신속한 검사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을 한 것이다.

타임은 한국 내 일부 지역에 '드라이브 스루'(Driving Through) 방식의 선별 진료소를 도입한 것에 대해선 놀라움을 표하기도 했다.

세종시 보건소는 피검사자가 차량에 탑승한 채 코로나19를 진행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으로 진료 신청, 문진, 수납 등을 모두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 처리할 수 있어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현재 검사 중인 의심환자는 21097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 16734명 대비 4363명 늘었다.

확진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대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진원인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000여 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고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212000 명과 교육생 7만 명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면 진단검사 대상자는 앞으로도 늘어날 전망이다.

보건당국의 선제적 대응 속도는 갈수록 더 빨라질 전망인데 이날 오전 의료지원을 위해 자원해 대구 지역에 파견된 의료인은 490명으로, 군에서도 군 장병 및 의료인력 1200여 명을 지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코로나19' 검사 속도를 높이기 위해 검체 채취에 있어 개인 보호구, 장소 등 제약이 있는 부분을 보완해 검사 속도를 높이겠다는 밝혔다.

정 본부장은 "확진되면 1~2일 내 밀접 접촉자를 빨리 찾아 자가격리를 먼저 시키고 그 다음에 일반적인 노출 위험보다는 집단시설과 의료기관 등 집단 노출에 대한 조사에 포커스를 맞추는 선택과 집중을 하는 전략으로 역학조사 체계를 개편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심층적인 조사보다는 신속한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최인환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행정섹션 목록으로
[행정]정세균 총리, 한 ...
[행정]정세균 총리, '코...
[행정]이낙연 총리, 아프...
[행정]정세균 총리, 코로...
[행정]정세균 총리, '4월...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정세균 총리, 청도군에서 '코로나19' 종합상황보고회 가져 (2020-02-28 01:40:03)
이전기사 : 이의경 식약처장, 26일 부터 마스크 품귀현상에 긴급조치 (2020-02-26 01:03:19)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