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문 대통령, '대구 등 현장 자원봉사 떠난 분들께 감사 진정한 영웅'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7월06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20-07-05 23:41:39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2020년02월28일 01시4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문 대통령, '대구 등 현장 자원봉사 떠난 분들께 감사 진정한 영웅'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닌데 방역 현장 자원봉사 하는 분들 지원해야'
<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의료인이 부족한 대구 등 현장에 자원봉사를 떠난 분들께 감사하다""(이분들이) 진정한 영웅이시다"라고 말했다.

27,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성구 대구시 의사회장의 호소에 전국 각지의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며 현재까지 250여명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문 대통령은 해당 보도에 감격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사실 문 대통령은 이미 정책실장을 통해 곧 확정할 추경예산에 자원봉사자에 대한 보상안을 반영하라고 최근 지시한 바 있다. 그런 상황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대구로 떠났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매우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추경안에 자원봉사자 보상안 반영을 지시하면서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닌데 방역 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분이 많다. '착한 임대인'을 지원하듯이 그런 분들을 지원해야 한다"는 언급을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착한 임대인' 사례처럼 이번에도 자원봉사 움직임이 물결처럼 일 것으로 생각한 것"이라면서 "추경에서 어떻게 이를 반영할지는 기재부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마스크 공급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 체감이 제일 중요하다'고 언급한 데 이어, 이날도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챙기도록 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전날 마스크 공적 판매 조치가 발표된 것을 두고 "어제야 비로소 공공부문이 공적 물량을 확보해 약국.우체국에 전달하는 실효성 있는 조치가 나왔다. 행정조치로만 끝내지 말고 (공무원들이) 현장에 일제히 나가 확인을 해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야권에서 박 장관의 사퇴 요구가 나오는데 대해 "거취 얘기가 나온 적은 없으며 그럴 만한 사항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이 10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어떻게 평가하나'라는 물음엔 "참여자 수가 20만 명을 넘겼기 때문에 답변을 할 것"이라며 "아직 (답변이) 정리되지 않았다. 정리된 답변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서형 (news112@ntmnews.c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청와대섹션 목록으로
[청와대]문 대통령, 배우 ...
[청와대]문 대통령, '세계 ...
[청와대]청와대, 남북공동...
[청와대]문 대통령, 잭 도...
[청와대]문 대통령, 외교안...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문 대통령, 여야4당 대표에 코로나19 사태 추경 동의 구해 (2020-02-29 20:15:18)
이전기사 : 문 대통령, 대구 방문해 '코로나19 총력전' 각오 다져 (2020-02-26 01:23:56)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