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대중문화예술산업 2년 새 20%가량 성장, 사상 처음 6조원 돌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23:35:19
뉴스홈 > 연예
2020년03월12일 03시1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대중문화예술산업 2년 새 20%가량 성장, 사상 처음 6조원 돌파
방탄소년단(BTS) 등 아이돌 그룹의 활약에 힘입어 해외 매출 70%가량 급증
<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우리나라 대중문화예술산업 규모가 2년 새 20% 가까이 성장하며 사상 처음 6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세계적인 K팝 스타로 성공한 방탄소년단(BTS) 등 아이돌 그룹의 활약에 힘입어 해외 매출이 70%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대중문화예술산업 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대중문화예술산업 실태조사는 격년 단위로 실시해 이번 조사 결과는 2018년 기준으로 산업 현황을 집계했는데 대중문화예술산업 사업체 총 3704(기획업 2173개사.제작업 1531개사), 대중문화예술산업 종사자 124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대중문화예술산업 전체 규모는 64210억 원으로 직전 조사(2016, 53691억 원) 대비 19.5%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대중문화예술산업 규모가 6조 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YG엔터테인먼트(122870) 등 주요 상장 기획사의 매출이 증가했고 BTS의 소속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신진 기획사의 약진이 맞물린 결과라고 할 수 있는데, 콘진원은 2년 새 대중문화예술기획업 등록업체가 1952개에서 2173개로 늘어난 것도 매출 증대의 배경으로 꼽았다.

해외 매출은 전체 매출액의 13.6%8742억 원을 기록했는데 2016(5175억 원)과 비교하면 무려 68.9%나 증가한 수치다.

세계 시장에서 한국 드라마, 영화, 예능 프로그램 등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지속되고, K팝 아이돌 그룹의 성공적인 해외 활동으로 글로벌 팬덤이 형성된 것이 매출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대중문화예술기획업체에 소속된 대중문화예술인은 총 9141명으로 2016(8059) 대비 1082(13.4%) 증가했다.

업체의 94.9%는 소속 대중문화예술인과 표준전속계약서를 사용해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2년 전(84%)과 비교하면 10.9%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분야별로는 가수 4003(43.8%), 연기자 3422(37.4%), 모델 693(7.6%), 코미디언 188(2.1%), 기타(성우, 크리에이터 등) 835(9.1%)으로 나타났다.

연습생은 319(14.7%) 업체에 총 1671명으로 2016(1440)보다 231(16.0%) 늘었는데 이중 가수 지망생이 1204(72.1%)으로 가장 많았다.

대중문화예술인의 월평균 개인소득(대중문화예술활동 및 기타 소득 합산)1802000원으로 2016(1832000)보다 1.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지만 기타 소득을 제외한 대중문화예술활동만으로 벌어들인 월평균 소득은 1282000원으로 2년간 약 13만원 늘었다.

대중문화예술 제작스태프의 월평균 개인소득은 2396000원으로, 2016(2155000) 대비 241000원 상승했다.

김영준 콘진원 원장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상대적 약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제도적 보완 대책 수립 및 공정한 계약문화 확산 등 건강하고 투명한 산업구조 마련을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연예부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연예섹션 목록으로
[연예가화제][포토] 워너원 박...
[영화]폭소 만발한 영화 ...
[연극/공연][포토]”마리 앙투...
[영화]'작품상' 수상, 제...
[영화]영화 '걸 캅스', ...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코로나19'사태 확산에, 스타들 너도 나도 기부행렬 (2020-02-29 20:38:01)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