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교육부, 초.중.고 개학 4월 6일로 2주 더 연기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4월10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23:35:1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3월18일 01시4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교육부, 초.중.고 개학 4월 6일로 2주 더 연기
유은혜 부총리, '최악의 경우 개학을 더 미룰 수 있지만, 호전되면 앞당길 수도'

17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전국 초,.고의 개학을 46일로 2주 미룬다고 발표했다. 물론 호전된다면 46일 전에도 개학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개학연기 관련 브리핑에서 "감염증 추세를 예의주시하면서 휴업 연장 여부를 포함한 개학 시기와 방식을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탄력 조정'의 의미에 대해선 "최악의 경우 개학을 (46일보다) 더 미뤄야 할 수 있지만, 상황이 호전되면 앞당길 수도 있다"면서 "감염병 확산세와 세계적인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개학 후 학사일정이 시작해 1학기 학생평가가 언제 완료되는지 시점을 알아야 대입 일정도 정할 수 있다""대입 일정은 개학과 동시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6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모의평가와 수능 시행계획은 당초 예정됐던 발표일인 31일보다 늦게 공고될 것으로 보인다

1993년 수능이 시행된 이후 수능이 미뤄진 적은 모두 3번으로 가장 최근인 2017년에는 수능일 하루 전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해 수능이 연기되면서 수험생들이 혼란을 겪었다.

2005년과 2010년엔 각각 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APEC)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 때문에 수능이 일주일 연기됐는데 당시 연초부터 수능을 미루기로 확정해둔 터라 혼란은 없었다.

한편, 유 부총리는 지난 주 휴원했던 학원들이 이번 주 다시 문 여는 상황에 대해 "학원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줄 것을 다시 한 번 호소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휴원으로 경영난을 겪는 학원을 위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신청요건을 완화하는 등 '안전을 우선하는 학원' 특례보증상품을 이달 안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교육청과 협의해 학원에 방역을 지원할 것"이라며 "학원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지 않는다면 다른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경남FC, 축구사상 ...
[사회]태광그룹 일감몰아...
[사회]<포토>2018 러시아...
[사회]유시민 이사장, 검...
[사회]코로나19, 신천지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윤석열 총장 장모 '늦장 수사'하던 검찰, 논란 커지자 발빠른 수사 (2020-03-19 22:58:56)
이전기사 : '드라이브 스루'에 이어 이번엔 '워킹 스루'에 외신들 또 '깜짝' (2020-03-18 01:06:2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