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닷새 앞둔 세월호 6주기, 안산에서 광화문까지 노란 차량 행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0월29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4월11일 23시1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닷새 앞둔 세월호 6주기, 안산에서 광화문까지 노란 차량 행렬
참사의 진상규명 요구하는 퍼포먼스 '진실을 향해 달리는 노란 차량 행진' 행사

11
,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닷새 앞두고 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퍼포먼스인 '진실을 향해 달리는 노란 차량 행진' 행사가 열렸다.

이날 사단법인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일의 약속 국민연대는 낮 12시 안산 초지 운동장에 집결해 182대의 차량에 나눠 탔다.

세월호 가족들의 개인 승용차, 시민단체 차량, 방송차 등 모여든 차량에는 '진상규명, 생명안전, 한 걸음 더',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책임자 처벌' 등의 문구가 적힌 노란색 스티커가 부착됐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참사 발생 6년이 다 되도록 진상규명 및 제대로 된 수사·처벌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노란 차량 행진 취지에 관해 설명했다.

이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진상규명 약속 이행.책임자 처벌, 피해자 모독 중단, 대통령.정부 기록물의 투명한 공개, 검찰 특별수사단의 철저한 재수사, 4.16 생명 안전공원 건설 등을 국민에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오후 1, 묵념을 마치고 5초간 경적을 울린 뒤 안산을 출발해 서울 광화문 광장으로 향했다. 광화문까지의 행진 경로는 국회와 검찰청을 경유하는 2개로 정했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이번 4.15 총선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할 5대 정책과제 약속 운동을 받고 있어 1코스는 국회를 경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1월 검찰 세월호 특수단이 설립됐지만, 해경 일부만 수사.기소한 상황"이라며 "당시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거짓 여론을 조장했던 자들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하는 의미로 2코스는 검찰을 경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micky07@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태풍에 물 폭탄까...
[사회]코로나19 확진받은...
[사회]정은경 본부장, '...
[사회]정부, 코로나19 확...
[사회]권영진 시장, '대...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코로나19' 31번 확진자, 계속된 거짓말 정황 드러나 (2020-04-13 23:54:35)
이전기사 : 정은경 본부장, '재양성 사례 역학적.임상적 특징 조사하고 있다' (2020-04-09 23:27:36)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