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만661명, 사망자 237명-한국 넘어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03:11:59
뉴스홈 > 뉴스 > 국제
2020년04월19일 23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만661명, 사망자 237명-한국 넘어서
일 언론들, '아배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 갈팡질팡' 비판 기사 쏟아내

19
,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계에 대해 비판적이었던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사망자 숫자가 한국을 추월했다.

이날 일본 국영방송인 NHK가 각 지자체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전날 일본에서 584명의 신규 확진자가 19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1145명을 기록했다.

최근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는 반면, 한국의 신규 확진자수는 61일 만에 처음으로 한자리 수인 8명으로 떨어졌다.

한국 코로나19 확진자는 0시 기준으로 전날 8명 늘어나는 데 그쳐 누적 1661명을 기록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17명 늘어난 237명이 됐는데, 이는 한국의 190시 기준 234명을 넘어 3명 더 많아진 것이다.

이런 와중에 일본 언론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 갈팡질팡하고 있으며 정권 기반마저 흔들리고 있다는 평가를 내리는 모습이다.

아베 총리가 당초 코로나19 대응 긴급 경제대책의 하나로 소득 급감 가구에 30만엔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가 연립 여당인 공명당 등에서 반발하자, 국민 1인당 10만엔(113만원) 일률 지급으로 정책을 변경한 것도 이런 평가의 잣대가 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8, 마이니치신문은 "지지층으로부터의 비판에 떠밀린 공명당이 강경하게 (추경 예산의) 재편성을 강요해 총리관저도 어쩔 수 없었다""'1'으로 불리는 아베 신조 총리의 정권 기반 동요가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앞서 공명당은 16일 추경 예산의 심의 일정을 협의하는 중의원 예산위원회 간담회를 거부하는 등 배수진을 쳤고, 결국 아베 총리가 굴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히신문은 아베 정권의 코로나19 대응을 둘러싼 혼란의 배경에는 정권을 지탱해온 역학 구도의 변화가 있다고 분석했다. 당초 아베 정권의 위기관리는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과 스기타 가즈히로 관방부 장관이 담당했다.

하지만 지난 2, 전국 동시 휴교 요청 때는 측근인 총리 보좌관이 중심이 돼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은 물론 스가 관방장관까지 빠진 채 정책 결정이 이뤄졌다고 한다.

아사히는 "언론 각사의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일제히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에 농락당해 갈팡질팡하는 (아베) 정권에선, 여당 내에서까지도 '정권 말기 양상이다'라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게 됐다"고 진단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유진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제섹션 목록으로
[국제]헝가리 유람선 사...
[해외뉴스]유럽의 대 문화재,...
[국제]트럼프 대통령, 이...
[국제]<포토>침몰 유람선...
[국제]트럼프.김정은 위...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美 플로이드 사망 시위 전역으로 확산, 백악관 봉쇄 (2020-05-31 02:58:08)
이전기사 : 아베 총리, 도쿄 등 7개 광역지자체 대상으로 '긴급사태' 선포 (2020-04-08 00:56:17)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