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홍대 주점 코로나19 집단 감염, 이태원 클럽 방문자 때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0년06월03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03:11:59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0년05월16일 01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홍대 주점 코로나19 집단 감염, 이태원 클럽 방문자 때문
정은경 본부장, '이태원 클럽 방문자 5500여 명 중 1200여 명, 진단 검사 안 받아'

서울 마포구 홍대 주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이태원 클럽에서 확산된 것으로 드러났다.

홍대 주점을 방문한 뒤 확진판정을 받은 일행 5명이 이태원 클럽 방문자가 다녀간 관악구 소재 노래방에서 2.3차 감염된 것이란 분석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홍대 주점 확진자들을 이태원 클럽 관련 사례로 분류할 예정이다.

15일 오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홍대 주점 관련된 사례의 경우 서울시와 공동으로 역학조사를 하고 관악구 노래방에 대한 CC(폐쇄회로)TV도 보고, 또 동선도 분석한 결과 현재 홍대 주점 5명 환자들 중에 가장 증상이 빠르신 분이 58일에 발병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그 분의 동선을 추적하다가 보니 관악구 노래방에서 확진자와 접촉이 의심이 돼서 현재로서는 감염경로를 그렇게 판단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좀 더 정리가 되면 이태원 클럽 관련된 사례로 분류를 할 예정이고 현재 153명에는 홍대 주점의 사례는 포함되어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마포구 소재 2개 주점을 방문한 일행 5명 중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남성(강서구 31번 확진자) A씨가 지난 13일 확진판정을 받았고, 이후 동행한 4명이 추가로 확진됐다""A씨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지난 8일 확진판정을 받은 20세 남성 B(관악 46번 환자)씨와 관악구의 '별별코인노래방'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강서구 확진자인 A씨는 경기도, 인천시 등 타 시도 환자 4명을 포함해 홍대 인근 주점 한신포차와 1943을 방문한 뒤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당초 서울시 역학조사에서 이태원 클럽이나 해외여행 이력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A씨가 관악구 노래방에서 B씨와 접촉한 뒤 코로나19에 확진됐고, 이후 A씨와 홍대 주점 등을 방문한 일행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이태원 클럽발 2.3차 감염으로 추정되는 것이다.

나 국장은 "A씨와 B씨가 관악구 노래방 일행은 아니었다"면서 "(이들이) 노래방에서 지난 4일 같은 방을 3분 간격으로 나가고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도봉구 창1동에 위치한 '가왕노래방' 감염사례도 이태원 클럽발 3차 감염이라고 밝혔다.

나 국장은 "앞서 말한 이태원 클럽 방문자인 B씨의 지인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도봉구 20대 남성 C(도봉구 10)7일 도봉구 소재 노래방을 이용했다""이들과 일행이 아닌 동일 시간대에 같은 노래방을 이용한 환자 2(도봉 12.13번 환자)이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일행은 아니었고, 같은 방도 아니었다"면서 "다만 이 노래방이 같은 공조체계로 환기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공조 시스템에 대한 감염 가능성에 대해 "노래방의 구조가 환기가 어렵고 또 방의 간격이 굉장히 좁고 또 노래라는 것 자체가 굉장히 비말을 많이 유발하는 그런 행위"라며 "비말이 많이 만들어지고 그 비말이 확산될 수 있는 좁은 공간 내에서의 복도나 공용장소를 통해서 확산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게 반드시 공조를 통해서 전파가 됐다고 보기에는 현재는 어려울 것 같다"고 판단했다.

한편, 정 본부장은 이태원 클럽 방문자 5500여 명 중 아직 1200여 명이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현재까지 이태원 클럽 관련해 45000여 명이 검사를 받았고, 클럽 방문자 5500여 명 중 4300여 명 정도가 현재까지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된 서울구치소 교도관이 4차 감염 사례로 추정되는 것에 대해선 "아직 역학조사 중이라서 4차 감염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다만 4차 감염이 발생한다는 건 확진자 발병이 늦어지거나 접촉자 파악.관리가 신속하게 이루어지기 어렵고, 환자가 더 기하급수적으로 늘 수 있는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3.4차 감염이 확산하지 않도록 하는 게 현재 최대목표다. 최대한 노력하겠다"면서 "오는 주말 종교행사시 방역수칙을 준수해주시고, 밀폐된 다중이용시설 이용은 자제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성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사회]가수 로이킴 성행...
[사회]유시민 이사장, 검...
[사회]<포토>여성에 대한...
[사회]함께하는 사랑밭, ...
[사회]故김복동 할머니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5.18민주화운동 맞아 전두환 사과 요구 '드라이브 스루' 집회 (2020-05-18 22:10:48)
이전기사 : 한명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옥중 비망록 공개에 파문 확산 (2020-05-16 01:44:52)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